미국 카지노 재벌 윈리조트가 중동 시장에 진출한다. 도박을 금기시하는 이슬람주의 문화권에서 카지노기업이 진출하는 것은 처음이다. 윈리조트는 우리나라 국민연금 등이 지분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진 미국의 대표적인 카지노주 기업이다.

25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윈리조트는 UAE 토후국 중 하나인 라스 알 카이마와 수십억달러 규모의 계약을 맺고 레스토랑, 스파, 게임장, 쇼핑몰 등과 초호화 객실 1000개를 갖춘 호텔을 지을 계획이다. 이같은 계획은 라스 알 카이마 관광개발청이 통합리조트를 규제할 '엔터테인먼트 및 게임 규제부' 신설을 발표하는 과정에서 함께 공개됐다.

윈리조트가 참여할 통합리조트는 2026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다만 카지노 개발 기업인 윈리조트가 지을 호텔에 포함되는 게임장이 통상적인 의미의 도박장(카지노)을 의미하는지에 대해서는 라스 알 카이마 관광개발청이 답변하지 않았다고 CNBC는 전했다.

CNBC는 "UAE는 초고층 건물, 사막, 대형 쇼핑몰 등이 있는 UAE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와 비교되곤 하지만, 가장 큰 차이점이 바로 도박을 금지하는 이슬람교 문화권이라는 점"이라면서 "만약 이번 통합리조트에 세워질 게임장이 카지노를 포함한다면, 이는 주변 중동 국가들에 매우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석유 수출 중심의 경제 구조를 다각화하기 위한 자유화 개방 조치의 일환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내놨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