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셀로미탈·미리온 등도 추천
세계적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분야에 뭉칫돈이 몰리면서 옥석 가리기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25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에번 틸렌다 골드만삭스 애널리스트는 “지속 가능한 투자를 기반으로 한 ESG 종목에 집중하면 성공할 수 있지만, 이 중 성장 여력이 있는 기업을 찾아야 한다”며 “배터리 관련 기업, 정부의 탈탄소 기조 등의 수혜를 누릴 수 있는 기업들에 주목해야 한다”고 했다.

테슬라·CATL·SSAB·베페사…골드만삭스가 '찜'한 ESG株

골드만삭스는 “배터리는 에너지 전환의 핵심 요소가 될 것”이라며 ‘톱픽’으로 테슬라, CATL, 삼성SDI, SK이노베이션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모두 미국, 중국, 한국에서 효율성이 높은 배터리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기업들이다. 배터리를 직접 생산할 것을 밝히며 수직 계열화에 속도를 높이고 있는 도요타도 선정됐다.

탈탄소 기조의 혜택을 누릴 종목으로는 스웨덴 철강업체인 SSAB와 독일의 아연 등을 재활용하는 업체인 베페사가 뽑혔다. 틸렌다 애널리스트는 “SSAB는 가격적인 이점으로 인해 시장에서 최고의 위치에 있고 베페사는 공정을 고로에서 전기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수혜를 누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세계적인 철강회사 아르셀로미탈은 탈탄소에 박차를 가하는 기업이다. 지난해 9월 탄소 감축을 위해 고로에서 직접환원철(DRI)로 공정을 대체할 것이라며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했다. 골드만삭스는 “넷제로(탄소중립)를 달성하려는 정부 기조에 비춰 매력적인 기업”이라고 설명했다.

방사선 안전 측정 분야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미국의 미리온테크놀로지스도 이름을 올렸다. 골드만삭스는 “녹색 성장에서 원자력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고 시장도 이를 받아들이기 시작할 것”이라며 원자력발전소에서 나오는 방사선을 관리하는 이 기업이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장기 전망이 좋은 기업으로는 호주의 월리와 브라질의 대형 철강사 게르다우가 꼽혔다. 월리는 자원에너지 등 사업에서 컨설팅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골드만삭스는 “5년 안에 월리의 매출 중 75%가 에너지 전환 사업 컨설팅에서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게르다우는 경쟁 업체들보다 원자재 가격 변동성에 대한 노출이 적고 수익률이 우수하다는 점에서 선정됐다.

박주연 기자 grumpy_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