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률 2.1%로 OECD 최하위…신규 확진 6만명대로 늘어

일본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지만 백신 3차 추가 접종(부스터샷)은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26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3차 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1일부터 이달 말까지 의료종사자와 65세 이상 고령자를 중심으로 1천470만명을 접종한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지난 23일 현재 3차 접종을 마친 사람은 236만명으로 목표 달성률이 16%에 그쳤다.

일본 정부는 당초 2차 접종 후 8개월이 지난 사람에 대해 3차 접종을 한다는 방침이었지만,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확산하자 부스터샷에 속도를 내기 위해 접종 간격을 의료종사자와 고령자는 6개월, 64세 이하는 7개월로 각각 단축한 바 있다.

현재 3차 접종은 의료종사자와 요양시설에 입소한 고령자 우선으로 진행되고 있다.

인구 밀집 지역의 목표 달성률을 보면 도쿄도(東京都)가 16.8%, 오사카부(大阪府) 12.4%, 가나가와(神奈川)현 12.8% 등이다.

가나가와현 즈시(逗子)시 담당자는 3차 접종에 속도를 내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고령자 시설 입소자 중에는 치매 등으로 (접종) 의사를 확인할 수 없는 사람이 많다"며 "(접종 일정을) 앞당기기가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본인 의사 확인이 어려운 경우 가족의 동의가 필요한데 접종 대상자 가족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동의를 얻는 데 시간이 걸린다고 이 담당자는 토로했다.

의료종사자 중에는 백신 부작용으로 자신이 진료하지 못할 것을 우려해 접종을 피하는 경향도 나타나고 있다.

나라(奈良)현의 한 의료종사자는 "의료 서비스를 계속 제공하기 위해 접종을 서두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도쿄신문도 이날 "백신 3차 접종이 계획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일본의) 인구 대비 접종률은 2.1%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중 최하위"라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는 지방자치단체에 가능하면 64세 이하 3차 접종 간격을 6개월까지 단축하라고 요청하고 있지만, 지자체는 준비가 덜 된 상황이라고 도쿄신문은 전했다.

부스터샷 접종이 지연되는 가운데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 확산 등의 영향으로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NHK 집계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6만2천613명으로 처음으로 6만명대를 기록했다.

같은 날 확인된 코로나19 사망자는 42명으로 작년 10월 8일(46명) 이후 3개월여 만에 가장 많았다.

일본의 최근 일주일(19~25일)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4만9천927명으로 직전 일주일(2만2천667명)의 2.2배로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