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올림픽 스노보드 선수 출신 유튜버
엔진 멈춘 경비행기에서 탈출

유튜버 "고의 추락 아니다" 반박
/사진=제이컵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제이컵 유튜브 영상 캡처

100만 조회수를 기록한 비행기 탈출 영상이 '연출' 의혹에 휩싸였다.

미국 올림픽 스노우보드 선수 출신 유튜버 제이컵은 지난달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내 비행기가 추락했다'는 제목으로 동영상을 게재했다. 비행기 엔진이 멈춘 아찔한 순간에 조종석 문을 열고 탈출하는 제이컵의 모습이 담긴 영상은 100만 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하지만 최근 영국 인디펜던트지는 해당 영상에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제이컵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제이컵 유튜브 영상 캡처

제이컵은 캘리포니아 상공으로 단발 엔진 경비행기인 테일러크래프트 BL6를 몰고 갔다. 하지만 갑자기 프로펠러가 정지했고, 제이컵은 문을 열고, 낙하산을 펼쳐 탈출에 성공했다.

제이컵의 몸과 비행기 날개 끝에 부착된 액션캠 카메라에는 제이컵의 탈출 장면을 고스란히 잡아냈고, 제이컵이 나온 후 비행기는 로스 파드레스 국유림에 추락했다.

영상에서 제이컵은 "산 위를 비행하던 중 엔진이 고장났다"며 "안전하게 착륙할 장소도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무사히 지면에 착륙한 후 제이컵은 "이래서 난 늘 낙하산을 갖고 다닌다"고 말했고, 우연히 만난 농부 덕분에 생명을 구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일부 시청자들은 "왜 낡아빠진 지행기를 구입한 것이냐"면서 해당 사건이 조작된 건 아닌지 의문을 제기했다. 자세히 보면 해당 비행기는 조종석에 덕트 테이프가 붙어 있고, 동체 겉면도 녹이 슬어있는 등 상당히 낡았다는 것.

논란이 과열되자 제이컵은 해당 영상 댓글 기능까지 차단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별도의 동영상을 제작하며 추락 영상의 진위 여부에 의혹을 제기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도 나섰다. 로스 파드레스 국유림 상공에서 40년 넘게 비행기를 몰아온 로버트 페리는 "영상에서 보이는 경비행기 종류는 너무 작아 낙하산을 맨 채 탈 수 없다"며 "굳이 낙하산을 메려면 좌석의 쿠션을 제거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티머시 로레인저 로스앤젤레스 항공 변호사는 사고 직후 제이컵의 행동에 의문을 제기했다. 티머시 변호사는 "보통 비행기 엔진이 꺼지면, 엔진에 재시동을 걸고 항공 교통 관제소에 연락해 도움을 청한다"며 "제이컴은 그런 기본적인 조처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제이컵은 강력하게 반박했다. 제이컵은 "유튜브 조회수를 위해 고의로 비행기를 추락시킨 것이 아니다"며 "5살 무렵부터 내 모든 행동을 촬영해왔다. 이번 여행을 촬영하는 것 또한 나에겐 특별한 일이 아니었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