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1차 투표 개시…4차 투표 이후 당선자 나올 것으로 전망
드라기 유력 관측 속 헌정 사상 첫 여성 대통령 나올지도 관심
7년 임기 이탈리아 대통령 선거 개막…드라기 총리 운명은

이탈리아가 24일(이하 현지시간) 헌정 이래 열세 번째 대통령을 뽑는 투표에 돌입한다.

이탈리아 의회는 이날 오후 3시 로마 하원 의사당에 대의원들을 소집해 대통령 선출 1차 투표를 시작한다.

규정상 투표권을 가진 대의원은 상원 321명, 하원 630명, 지역 대표 58명 등 1천9명이다.

이들은 이날부터 당선자가 나올 때까지 매일 투표하게 된다.

공식적인 후보자 명단은 따로 없고 비밀 투표로 선호하는 인물을 용지에 적어내는 방식이다.

3차 투표까지는 대의원 3분의 2(672표)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하며, 여기서 결론이 나지 않으면 4차부터는 과반(505표) 득표자로 당선 문턱이 낮아진다.

투표마다 원점에서 시작하는 시스템이라 당선자가 나오기까지 대체로 수일이 소요된다.

1971년 6대 대통령 선출 때는 무려 23차례 투표가 이뤄지기도 했다.

첫 투표에서 당선자가 나온 것은 지금과 같은 선거제도가 정착하기 전인 1946년 초대 대통령 선출 때를 제외하면 1985년, 1999년 선거 두 차례에 불과하다.

이번에도 최소 4차 투표 이상 갈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7년 임기에 중임이 가능한 이탈리아 대통령은 국민 통합의 상징으로 인식된다.

전례를 보면 대체로 이념 성향을 떠나 국민적 존경을 받는 원로 정치인이 대통령직을 수행해왔다.

7년 임기 이탈리아 대통령 선거 개막…드라기 총리 운명은

이탈리아 대통령은 다른 내각제 국가와 마찬가지로 평상시에는 상징적인 국가 원수의 역할에 머문다.

하지만 정국 위기 등 비상시에는 총리 지명·의회 해산 등과 같은 막강한 권한을 행사해 국민적 관심을 한 몸에 받는다.

이번 선거의 최대 관심사는 마리오 드라기 현 총리의 선출 여부다.

유럽중앙은행(ECB) 총재 출신인 드라기 총리는 작년 2월 취임 이래 좌·우파 주요 정당들이 모두 참여한 '무지개 내각'을 무난하게 이끌어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정책 능력을 검증받은 데다 중립적 이미지를 갖춘 것도 장점이다.

이 때문에 현지 언론에서는 작년 말부터 일찌감치 그를 유력한 당선권 후보로 분류돼왔다.

다만, 정계에서는 그가 대통령에 당선돼 총리직을 내려놓을 경우 구심점을 잃은 내각의 자중지란으로 정국 위기가 현실화하는 것은 물론 최악의 경우 조기 총선으로까지 갈 수 있다는 우려가 커 후보 천거를 망설이는 분위기도 있다.

이런 가운데 의회 최대 정당인 오성운동(M5S)과 민주당(PD) 등 범좌파 진영은 선거를 하루 앞둔 23일 당수 회동을 한 뒤 로마에 본부를 둔 가톨릭계 자선단체 '산테지디오'(Sant'Egidio) 창립자인 안드레아 리카르디 전 국제협력·통합장관을 천거하기로 했다는 현지 언론보도가 나왔으나 당선 가능성은 미지수다.

동맹(Lega)·이탈리아형제들(FdI)·전진이탈리아(FI) 등 3당이 주도하는 우파 연합의 단일 후보로 나섰던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범좌파 진영의 지지를 얻는데 실패하면서 대선 레이스 포기를 선언한 상태다.

헌정사상 첫 여성 대통령 선출 여부도 주요 관전 포인트다.

현재 여성 후보로는 사상 첫 여성 헌법재판소장을 지낸 마르타 카르타비아 현 법무장관, 변호사 출신으로 학계를 대표하는 파올라 세베리노 디 베네데토 루이스 귀도 카를리대 부총장, 사상 첫 여성 상원의장인 엘리자베타 카셀라티 등이 거론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