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권 후 첫 서구 방문… 미·프·영 대표단, 노르웨이 정부와도 회동
탈레반 노르웨이서 아프간 시민단체와 인권 회담

아프가니스탄 집권 세력인 탈레반이 23일(현지시간) 노르웨이에서 아프간 여성 운동가, 언론인 등과 만나 인권과 인도주의적 지원 등에 관해 대화를 시작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아미르 칸 무타키 외교부 장관이 이끄는 탈레반 대표단은 23∼25일 사흘 일정 중 첫 날을 아프간 시민단체 인사들을 만나는 데 할애했다.

이번 회담은 오슬로 외곽의 한 호텔에서 비공개로 열린다.

탈레반이 지난해 8월 아프간을 장악한 이래 서방 국가를 공식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탈레반 노르웨이서 아프간 시민단체와 인권 회담

아니켄 후이트펠트 노르웨이 외무부 장관은 앞서 21일 탈레반을 인정하는 것은 아니지만 대화는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노르웨이 외무부 밖에선 수십명이 탈레반은 테러리스트라고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탈레반은 24일에는 미국, 프랑스, 영국 등 서구권 국가 대표단과 만나고 25일에는 노르웨이 당국과 양자 회담을 한다.

탈레반의 자비훌라 무자히드 대변인은 전날 AFP에 이번 회담이 전운이 감도는 분위기를 평화로운 상황으로 바꾸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탈레반 대표단에는 가장 폭력적인 분파인 하카니 네트워크의 지도자인 아나스 하카니도 포함돼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