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우크라 침공준비설은 난센스…크림반도 반환 불가" 발언도
獨 국방부 사의 즉각 수용…우크라 "사임 환영, 독일 신뢰 손상"
독일해군 1인자 "푸틴 존중하자" 발언 뒤 뭇매 맞고 사퇴(종합)

독일 해군의 최고 지휘관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두둔하고, 우크라이나를 깔보는 듯한 발언을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사퇴했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독일 해군총감인 카이아힘 쇤바흐 부제독은 그 전날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한 콘퍼런스에서 "푸틴 대통령은 사실 동등하게 존중받고 싶어 한다.

세상에, 누구를 좀 존중해주는 건 별로 비용이 들지도 않는다.

아예 비용이 안 들 수도 있다"고 말했다.

쇤바흐 부제독은 또한 이 자리에서 "푸틴이 그렇게 요구하는데 나라면 존중을 좀 해줄 것 같다.

그는 분명 존중받을 만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준비하고 있다는 서방 국가의 관측에 대해서는 "난센스"라고 일축했고, 러시아가 2014년 강제 합병한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에 대해서는 "우크라이나가 반환받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 가능성에 대해서는 "우크라이나를 회원국으로 받아들이는 것이 현명할까.

아니다"라고 했다.

러시아는 자국 안보를 이유로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에 반대하고 있고, 미국과 동맹국들은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다.

그는 또 인도와 독일은 중국에 대항하기 위해 러시아를 필요로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독일군 고위 인사의 발언에 강한 비판이 일었다.

최근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국경 인근에 10만 명이 넘는 군 병력을 집결했다.

연합군사훈련을 구실로 우크라이나 북부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벨라루스에도 군 병력을 보내 사실상 우크라이나를 포위하고 있다.

독일해군 1인자 "푸틴 존중하자" 발언 뒤 뭇매 맞고 사퇴(종합)

실제 무력 충돌 우려가 커지면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뿐 아니라 미국도 외교적 해결에 사력을 다하고 있다.

별다른 결론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최근 미국과 러시아 외교 관계자들이 연쇄 회담을 벌였다.

오는 26일에는 우크라이나, 러시아, 독일, 프랑스 등 각국 지도자의 참모들이 프랑스 파리에서 만나 긴장 완화를 논의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 나토 주요 동맹국의 해군 1인자가 혼자 공동전선을 이탈하는 소신을 밝힌 셈이다.

우크라이나는 특히 자국 주재 독일 대사까지 초치해 쇤바흐 부제독의 발언에 강하게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쇤바흐 부제독은 22일 저녁 국방부에 전역을 신청했고, 국방장관은 즉각 이를 받아들였다.

쇤바흐 부제독은 해군을 통해 낸 성명에서 "인도에서의 경솔한 발언으로 직무에 대한 부담이 매우 커졌다"고 문제의 발언에 대한 유감을 표시했다.

국방부는 "쇤바흐 부제독의 발언은 독일 국방부의 입장을 반영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우크라이나는 쇤바흐 부제독 사임에 환영 입장을 밝혔다.

독일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 안드리이 멜닉은 23일 독일 벨트지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쇤바흐 부제독이 사임한 것을 환영한다"고말했다.

그는 이어 "쇤바흐 부제독의 발언은 전 우크라이나 사회를 깊은 충격에 빠트렸다"면서 "이번 사건은 독일의 국제적 권위와 신뢰에 의문을 품게 했다"고 지적했다.

이번 사건은 앙겔라 메르켈 총리 시절 우크라이나를 적극적으로 지원했던 독일이 올라프 숄츠 총리 집권 이후 우크라이나 문제에 거리를 두는 듯한 행보를 보이면서 양국 관계가 껄끄러워진 가운데 불거졌다.

최근 숄츠 독일 총리는 "살상무기 수출을 자제하는 것이 독일의 입장"이라며 러시아에 맞서는 우크라이나의 무기 지원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다.

나토 회원국인 에스토니아가 독일산 무기인 122mm D-30 곡사포의 우크라이나 이전을 승인해달라고 한 요청도 받아들이지 않았다.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서방 국가와 러시아의 갈등이 증폭되면서 독일과 러시아의 미묘한 관계가 한층 선명하게 드러나고 있다.

독일 안팎에서는 독일이 러시아에 대응하는 나토 전선의 '약한 고리'가 되고 있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

중국에 이어 러시아의 2대 교역 상대인 독일은 천연가스와 같은 에너지와 원자재를 러시아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

그 때문에 독일이 러시아를 겨냥한 강경론에 인색하고 다른 동맹국들의 경제제재 강화 주장에도 소극적인 모습을 보인다는 분석이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