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언론들, 의회폭동 전까지 모의정황 보도
투표기 압수부터 선거인단 바꿔치기설까지
"트럼프 임기말 '쿠데타 시도설'"…의회 진상조사에 시선집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이 2020년 대선에서 패배한 뒤 선거 결과를 뒤집으려고 노력했다는 정황이 미국 언론에서 속속 보도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줄곧 비판적 태도를 취해온 미국 CNN방송은 이를 '쿠데타 시도'가 드러나고 있다고까지 국면을 해설하고 있다.

CNN은 대선 직후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변호인인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 시장과 트럼프 선거캠프의 보좌관이 7개 경합주에서 '대체 선거인단'을 모으기 위해 노력했다고 21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방송은 또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이 2020년 12월 14일 선거인단 투표 때 가짜 선거인단이 모일 수 있도록 주 의회 의사당 회의실을 확보하고, 가짜 증명서 초안도 만들어 국가기록원에 보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유권자가 각 주의 대통령 선거인단을 뽑으면 이들 선거인단이 대통령을 최종 선출하는 일종의 간접선거 방식으로 대선을 치른다.

선거 결과가 나오면 주지사나 주의회가 선거인단을 임명하게 되는데 트럼프 측이 7개 경합주에서 다른 선거인단을 구성해 다른 투표 결과가 나오도록 추진했다는 게 의혹의 골자다.

실제로 루이 고머트(공화) 하원의원은 2020년 말 애리조나, 조지아, 미시간, 뉴멕시코, 네바다,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주가 다른 선거인단 명단 2개씩을 의회에 보냈다고 밝히기도 했다.

CNN방송은 이처럼 다른 선거인단이 인증 과정에 제출되면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이 이들 7개 주의 대선 결과를 폐기하게 한다는 것이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의 전략이었다고 보도했다.

펜스 전 부통령은 대선결과를 인증하는 작년 1월 6일 상·하원 합동회의를 당연직 상원의장으로서 주재했으나,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거 불복 압박에 굴하지 않아 보수진영에서 '배신자'로 비판받은 바 있다.

트럼프 진영의 이 같은 시도는 지난 대선 때 트럼프 캠프에서 일했던 존 이스트먼 변호사의 2쪽짜리 메모에도 등장한다.

작년 9월 CNN 보도에 따르면 이스트먼 변호사는 대선 결과를 바꾸기 위한 6단계 계획을 만들었다.

이 메모에는 7개 주에서 승패가 엇갈리는 두 개의 선거인단 투표 결과가 올라오면 펜스 부통령을 설득해 공화당에 유리한 결정을 내리게 한다는 시나리오였다.

"트럼프 임기말 '쿠데타 시도설'"…의회 진상조사에 시선집중

실제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선거인단 인증을 몇 시간 앞둔 지난해 1월 5일 백악관에서 펜스 전 부통령과 만나 선거 결과를 폐기하라는 압력을 가했다고 CNN은 보도했다.

이 때문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 의회가 선거인단 투표를 인증하는 지난해 1월 6일까지도 지지자들을 향해 펜스 부통령이 대선 결과 인증을 막을 것이라고 연설하기도 했다.

작년 1월 6일 상·하원 합동회의에서는 미국 현대사에서 전례를 찾을 수 없는 의회폭동이 발생했다.

트럼프 지지자들이 대선결과 인증을 막기 위해 의회에 난입해 회의를 방해하고 집기를 부쉈는데 그 과정에 사망자도 발생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의회폭동을 선동한 내란 혐의로 탄핵 심판대에 올랐으나 공화당이 장악한 상원에서 무죄평결을 받았다.

대선 결과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군대를 동원하려고 한 정황도 보도됐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 후인 2020년 12월 16일 국방부 장관에게 투표기 압수를 지시하고 '부정선거'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특별검사를 임명하려는 행정명령 초안을 작성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을 둘러싼 의혹이 속속 보도됨에 따라 의회 난입사태의 진상을 조사하는 의회에 자연스럽게 시선이 쏠린다.

지난 16일 미국 대법원은 작년 의회 폭동 때 백악관 상황을 담은 문건을 하원 특별조사위원회가 열람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

이는 당시 백악관 논의를 기밀로 묶어 공개하지 않으려던 트럼프 전 대통령의 법적 대응에 종지부를 찍는 결정이다.

민주당은 문건 확인을 통해 의회 폭동 사태에 트럼프 전 대통령의 개입이 있었는지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NN방송은 "트럼프의 측근들은 2020년 대선에 대한 신뢰를 깎아내고 선거를 뒤집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했다"며 "대통령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적극적으로 법을 어기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퇴임 후에도 보수진영의 지지를 유지해 2024년 대선에 나설 공화당 후보군에서 선두주자로 거론되고 있다.

"트럼프 임기말 '쿠데타 시도설'"…의회 진상조사에 시선집중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