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7세 마하티르 전 총리, 이달 두번째 병원행…"심장병동 입원"

최고령 국가 정상이었던 마하티르 모하맛(97) 말레이시아 전 총리가 이달 들어 두 번째로 입원했다.

스트레이츠타임스 등 외신과 현지 언론은 22일(현지시간) 대변인을 인용해 마하티르 전 총리가 국립심장병원 심장치료 병동에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마하티르의 대변인은 하지만 입원 원인 등 더 자세한 내용은 전하지 않았다.

마하티르는 지난 7일에도 입원했다가 6일 후인 13일 퇴원한 바 있다.

당시는 긴급 상황이 아니라 예정된 입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달에도 전반적인 검진을 위해 입원했으며 앞서 여러 차례 관상동맥 우회수술을 받은 바 있다.

1925년생인 마하티르는 1981년 총리직에 올라 22년 장기 집권했고, 2018년 5월 다시 총리에 올라 전 세계 최고령 국가 정상으로 기록됐다.

이후 2020년 2월 '정치 승부수'를 띄우며 총리직 사임 후 재신임을 노렸다가 총리직을 되찾지 못한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