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클럽 파트너국가 G7 회원국과 협의절차 진행중…추후 통보"

올해 주요7개국(G7) 의장국을 맡은 독일이 '기후클럽' 결성을 추진한다.

각국이 손을 잡고 2050년까지 기후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는 기후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서다.

G7 의장국 독일, 기후클럽 결성 추진…"함께 2050년 기후중립"

독일 신호등(빨강·사회민주당-노랑·자유민주당·초록 녹색당) 내각은 21일(현지시간) 첫 비공개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G7 정상회의 프로그램을 확정했다.

오는 6월 26∼28일 바이에른 알프스의 엘마우성에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주재로 열리는 G7 정상회의의 표어는 '공정한 세상을 위한 진보'가 될 전망이다.

숄츠 총리는 이날 비공개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이번 세기 중반에 기후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각국이 홀로 가기보다는 기후클럽으로서 단결해 방식은 다양하더라도 함께 전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기후클럽은 열린 클럽으로, 많은 이들에 대한 초대"라면서 "이에 민주주의적 산업 국가들이 앞장선다면 가장 성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후클럽의 핵심은 각국의 기후중립을 위한 프로그램을 무역에 방해되지 않도록 서로 맞추는 데 있다.

이는 탄소 가격결정, 재정유인책이나 규제 등의 국가별 비교가능성을 강화하는 방식을 통해 달성될 수 있다.

숄츠 총리는 기후클럽 결성을 위한 파트너국가들이 정해졌느냐는 질의에 "현재 G7 국가 간에 협의가 이뤄지고 있어, 그 절차가 끝나면 추후 통보할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로베르트 하벡 부총리 겸 경제장관은 "독일은 의장국으로서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둘 것"이라며 "기후중립적 미래를 위해 함께하는 국가들은 경제적으로도 이익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

독일은 G7의장국으로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전세계적으로 강하게 치솟은 부채비율에도 주목할 계획이다.

크리스티안 린트너 재무장관은 "위기모드에서 예방모드로 돌아가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G7 의장국 독일, 기후클럽 결성 추진…"함께 2050년 기후중립"

다만, G7 의장국으로서 독일의 계획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화한다면 뒷전으로 밀리게 된다.

이 경우 독일은 G7 의장국으로서 서방의 단결된 대응을 끌어내리라는 기대에 봉착하게 될 것이라고 쥐트도이체차이퉁(SZ)은 전했다.

세계 최고의 선진국 클럽인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국을 회원으로 두고 있다.

1997년부터는 러시아가 참여하면서 주요8개국(G8)으로 확대됐지만 2014년 3월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병합 이후 다른 회원국들의 반발로 제외돼 다시 G7이 됐다.

한국은 영국이 의장국이었던 지난해 호주, 인도, 유럽연합(EU)과 함께 G7 정상회의에 초청돼 참석한 바 있다.

우리나라는 미국이 의장국이었던 2020년에도 호주, 러시아, 인도와 함께 G7 정상회의에 초청받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회의가 취소된 바 있다.

앞서 한국은 2008년 의장국인 일본의 초청으로 호주와 함께 G8(G7+러시아) 정상회의에 처음 참석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