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경쟁 거론하며 미국 내 반도체 제조·일자리 확대 강조
반도체 투자 유치 자찬 백악관 보도자료도 삼성·SK 사례 언급
바이든, 인텔 24조원 반도체 시설투자에 "역사적"…삼성도 거론(종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 반도체기업 인텔이 오하이오주에 200억 달러(한화 약 24조원)를 들여 반도체 제조시설을 짓기로 한 데 대해 "역사적 투자"라고 치켜세웠다.

삼성의 대미투자도 함께 거론하면서 중국과의 경쟁에서 뒤처지면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연설을 통해 인텔의 반도체 제조시설 신설 계획에 대해 "진정으로 역사적인 투자"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 역사상 반도체 제조 분야 최대 규모 투자 중 하나"라며 "7천 개의 건설 일자리와 3천 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패트릭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에게 '나도 일자리 하나 필요할지 모른다'고 농담했다고 소개, 좌중에 웃음이 터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작년에는 삼성과 마이크론 같은 대형 반도체 회사들이 800억 달러를 들여 미국에 신규 시설을 짓겠다고 약속했다"면서 삼성의 투자도 거론했다.

그는 "왜 이런 기업들이 미국을 선택하겠느냐. 가장 생산성 있는 근로자들과 최고의 연구대학들, 역동적 벤처 투자 시스템, 지식재산권을 보호해주는 제도 때문이라고 본다.

우리는 어느 나라보다 좋은 위치에 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구개발 분야에서 미국은 1위였는데 지금은 9위이고 중국은 30년 전에 8위였는데 지금 2위"라면서 "우리는 반도체 설계와 연구의 리더인데도 겨우 10%를 생산하고 있다.

75%는 동아시아에서, 첨단 반도체칩의 90%는 대만에서 생산되고 있다"고 탄식했다.

이어 "중국은 글로벌 시장을 장악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며 중국과의 경쟁 대처와 미국 내 투자 확대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바이든, 인텔 24조원 반도체 시설투자에 "역사적"…삼성도 거론(종합)

이날 행사에는 겔싱어 CEO와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도 직접 참석했다.

러몬도 장관은 의회에 계류된 520억 달러 규모 반도체 산업 지원법안의 통과를 촉구했다.

백악관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의 연설에 앞서 미국내 반도체칩 제조역량 확대를 자찬하는 보도자료를 배포하면서 삼성과 SK하이닉스의 대미투자 사례도 거론했다.

백악관은 삼성이 텍사스주에 170억 달러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면서 이는 작년 5월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을 포함해 바이든 행정부가 기울인 지속적 노력의 결과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삼성전자는 작년 11월 미국 내 신규 파운드리 반도체 생산라인 건설 부지로 텍사스주 테일러시를 최종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이 신규 라인은 올 상반기에 착공되며 2024년 하반기 가동을 목표로 한다.

SK그룹이 미국에 새로운 연구·개발(R&D) 센터 투자 계획을 밝힌 것도 사례에 포함됐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10억 달러를 들여 실리콘밸리에 신성장 분야 혁신을 위한 대규모 R&D 센터를 설립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해 삼성을 포함한 미 안팎 대기업을 대상으로 반도체 부족 사태 대응을 위한 회의를 연달아 소집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작년 4월 회의에 직접 참석해 미국에 대한 공격적 투자를 압박하기도 했다.

바이든, 인텔 24조원 반도체 시설투자에 "역사적"…삼성도 거론(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