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부 유출…채굴·거래 막아야"
러시아, 세계 채굴량 11% 차지
제안 현실화땐 코인시장 파장 커

Fed는 '디지털 달러' 도입 논의
美 SEC, 현물 ETF 승인 거부
비트코인 가격 4% 넘게 급락
러시아 중앙은행이 암호화폐 채굴과 발행, 거래 등을 전면 금지하는 방안을 내놨다. 러시아는 미국과 카자흐스탄에 이어 세계 3위 암호화폐 채굴 국가다. 이 제안이 실제로 받아들여진다면 세계 암호화폐 시장에 큰 파장이 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0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은행은 36쪽짜리 암호화폐 보고서를 내고 이같이 제안했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모든 암호화폐의 발행과 운영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은행의 암호화폐 투자를 중단하고 암호화폐를 루블화로 거래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이를 어기면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도 했다.
“투기적 수요…금융 사기와 유사”
러시아 중앙은행 "암호화폐 전면 금지하라"

러시아 중앙은행은 보고서를 통해 “암호화폐 시장이 급성장한 것은 미래 가치 상승을 기대한 투기적 수요 때문”이라며 “이는 거품으로 이어졌다”고 강조했다. 또 “계속 유입되는 신규 투자자들이 암호화폐 가격을 떠받쳤다”며 “이는 금융 피라미드 사기와 비슷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엘리자베타 다닐로바 러시아 중앙은행 금융안정국장은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크고 불법 활동에 널리 활용된다”며 “국부 유출이 가능한 통로를 제공해 경제를 악화시키고 통화정책 유지를 어렵게 한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제안이 현실화할지는 미지수다. 러시아 정부 내에서도 이견이 적지 않아서다. 지난해 러시아인들이 거래한 암호화폐 규모는 약 50억달러(약 5조9700억원)에 달한다. 러시아 정부는 2020년 암호화폐에 법적 지위를 부여했지만 지급 수단으로는 인정하지 않고 있다.

지난해 러시아는 세계 암호화폐 채굴의 11%를 차지했다. 전년(6.8%)보다 4.2%포인트 높아졌다. 지난해 중국이 암호화폐 채굴과 거래 등을 금지하면서 채굴업자들이 러시아와 카자흐스탄으로 옮기는 ‘풍선효과’가 발생했다.

비트코인 네트워크 전체의 채굴 능력은 사상 최고 수준이다. 비트코인닷컴에 따르면 비트코인 채굴을 위한 연산처리 능력을 나타내는 지표인 해시레이트는 초당 1억9800만테라해시(TH/s)로 2년 전보다 86.7%가량 증가했다.
디지털 달러화 도입되나
이날 미국 중앙은행(Fed)은 ‘디지털 달러화’의 장단점을 분석한 백서를 발간하고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도입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 CBDC는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디지털 통화다. 발행 국가의 화폐 단위를 그대로 사용하고 기존 화폐와 동일한 가치를 보장한다. 물건을 사고, 세금을 내고, 돈을 빌리고 갚는 수단으로 쓸 수 있다. 지폐와 동전은 익명성이 보장되지만 CBDC는 흐름을 추적할 수 있다. “CBDC가 나오면 암호화폐가 불필요해질 것”이라는 주장과 “CBDC와 암호화폐가 공존할 것”이라는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Fed는 디지털 달러화가 도입되면 가계와 기업들이 안전한 전자 지급 및 결제 수단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금융시장 안정성 위험, 사기와 불법 행위에 대한 대처 등 해결 과제도 거론했다.

Fed는 이번 백서가 어떤 정책 제안을 하는 것은 아니라고 못박았다. 백서 발간 자체가 CBDC 발행을 결정했다는 의미도 아니라고 덧붙였다. 의회의 명백한 위임이 없다면 CBDC 발행을 추진하지 않을 것이란 입장이다. 미국 싱크탱크 애틀랜틱카운슬에 따르면 세계 90여 개국에서 자체 CBDC 발행을 검토하거나 도입을 추진 중이다. 중국은 2019년 하반기부터 일부 도시에서 디지털 위안화 시범 사업을 하고 있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21일 오후 3시 기준으로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보다 4% 이상 급락한 3만8926달러에 거래됐다. 국내 암호화폐 시장에서도 4000만원대로 내려앉았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비트코인 상장지수펀드(ETF) 출시 승인 거부와 러시아 중앙은행의 암호화폐 채굴 및 거래 금지 소식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