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기부전 치료제 성분 함유
식품 원료로 사용해선 안 되는 성분 들어
적발 압수된 캔디 / 사진 = 부산본부세관 제공

적발 압수된 캔디 / 사진 = 부산본부세관 제공

식품 원료로 사용해서는 안 되는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담긴 사탕 17만개(20억원어치)를 해외에서 몰래 들여와 ‘정력 캔디’, ‘열공 캔디’ 등으로 홍보해 판매한 일당이 붙잡혔다.

20일 관세청 부산세관은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들어 있는 사탕을 말레이시아에서 밀수해 판매한 수입‧유통 업체 대표 A씨와 국내 영업 담당 B씨를 관세법, 수입식품안전관리특별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이날 밝혔다.

부산세관에 따르면, A씨 등은 2019년부터 작년 1월까지 말레이시아의 한 제조 업체에 의뢰해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인 ‘데메틸타다라필’, 발기부전 치료로 사용되는 한약재인 ‘쇄양’이 함유된 사탕을 만들었다.

이들은 사탕 17만개(20억원어치)를 ‘마하캔디(Macah Candy)’라는 이름으로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판매했다. ‘정력캔디’, ‘성기능 보조제’, ‘피로회복제’로 홍보하며 성인용품점에 판매했으며 심지어 ‘열공 캔디’라고 광고해 수험생들에게 판매하기도 했다.

데메틸타다라필은 식약처가 식품 원료로 사용해서는 안 되는 ‘부정물질’로 분류한 성분 가운데 하나로 부산세관 관계자는 “A씨 등은 2019년 ‘비아그라 사탕’으로 알려진 해머 캔디(Hamer Candy)를 밀수입하다 식약처의 위해식품 단속으로 수입‧판매를 접었다”며 “대신 성분을 조금 바꾼 후 상표명을 ‘마하캔디’로 바꿔 다시 밀수와 판매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이번 부산세관이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발기부전 치료제 등 금지 성분이 담긴 식품을 모니터링하는 과정에서 A씨 등의 밀수를 적발했다. A씨 등이 보관 중이던 사탕 4만5000개는 세관에 압수된 상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