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7%서 지난해 76%로 떨어져…"그럴만큼 부유하지 않아서"
'개도국 원조' 찬성응답 4년새 11%p↓…코로나·경기위축 탓?

개발도상국에 대한 공적개발원조(ODA) 찬성 여론이 4년 전보다 10%포인트 넘게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무조정실 국제개발협력본부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글로벌알앤씨와 바핀파트너스에 의뢰해 지난해 11월 1일부터 19일까지 전국 19∼79세 국민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ODA 국민인식 조사 결과를 20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우리 정부가 개발도상국에 ODA를 제공하는 데 찬성한다'는 응답자는 76.0%(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로, 지난 2017년 86.7%보다 10.7%포인트 낮았다.

직전 조사인 2019년 81.3%에 비해서도 5.3%포인트 하락했다.

국조실은 ODA 찬성률 하락에 대해 "코로나19 보건 위기와 경기 위축에 따른 영향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ODA를 반대하는 응답자에게 이유를 물은 결과 '원조를 제공할 만큼 부유하지 않기 때문'(35.6%)이라거나 '국내문제 해결이 더 중요하기 때문'(34.5%)이라는 답변이 많았다.

반면 ODA 찬성 이유는 '과거 원조를 받았기 때문'(28.6%), '개도국 빈곤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기 때문(23.6%), '국제사회 안정과 평화 공존에 기여하기 때문'(16.1%) 순이었다.

ODA 인지도 조사에서는 64.3%가 '우리 정부가 개도국에 ODA를 제공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고 답해 지난 조사(62.0%)보다 소폭(2.3%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ODA 예산과 관련해서는 응답자의 66.3%가 '현재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고 '축소해야 한다'는 응답은 19.4%, '확대해야 한다'는 응답은 14.2%였다.

올해 유·무상 ODA 예산은 4조1천680억원으로 처음으로 4조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3조7천543억원보다 11.0% 증가한 수치다.

아울러 우리 정부의 개도국 코로나 백신 지원 동의 여부를 묻는 문항에는 응답자의 71.1%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국제사회 원조에 대한 필요성이 변화했는지'에 대해서는 63.1%는 '큰 변화가 없다', 32.0%는 '필요성이 늘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정부의 ODA 정책과 홍보에 반영해 ODA에 대한 국민적 이해와 지지 획득에 적극 노력하겠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