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과 오래 지속…추가접종 필요 없게 될수도"
팔에 붙이는 코로나19 백신, 스위스서 임상시험

스위스 의학 연구진이 팔에 붙이는 패치 방식의 차세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에 대한 임상시험에 들어갔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펩GNP'(PepGNP)라 불리는 백신 후보는 항체 형성을 촉진하는 방식의 기존 백신과 달리 T세포를 반응시키는 것에 집중한다.

T세포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제거하고 자기복제를 막아 일명 '킬러 세포'로 불린다.

영국 제약회사 이머젝스(Emergex)가 백신을 개발했고, 스위스 로잔의 유니상테 의학 연구소와 보 칸톤 주립대학 중앙병원(CHUV)이 공동으로 임상시험에 들어갔다.

연구진은 지난주 26명의 지원자에게 백신을 붙이기 시작했으며, 이들에게 각각 기본 용량과 조금 더 강한 용량 등 2차례 백신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6개월간 경과를 지켜볼 방침이다.

이번 연구를 책임지고 있는 블레즈 장통 교수는 이 백신이 일명 '면역기억세포'라 불리는 세포를 생성하는데, 이는 백신의 효과를 더 오래가게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바이러스의 잠재적 변이에 대한 이 백신의 보호 효과도 다른 백신들보다 크다고 덧붙였다.

장통 교수는 따라서 이 백신은 기존 백신처럼 계절별로 추가 접종할 필요가 없게 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장통 교수는 "새로운 백신은 세포 면역을 생산해 오랜 기간 보호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며 "우리도 보호 기간이 1년이 될지 2년, 3년이 될지 아직 모르겠다"고 로이터에 말했다.

이 백신의 또 다른 특징은 주사 형태의 기존 백신과 달리 패치에 있는 1㎜도 안 되는 매우 작은 바늘을 통해 주사약을 주입한다는 것이다.

패치를 피부에 붙인 뒤 짧게 눌렀다가 제거하면 백신이 투약된다.

다른 제약 회사들도 기존의 주사 방식이 아닌 다른 방식으로 백신을 놓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인도의 바라트 바이오테크와 세룸인스티튜트(SII)는 각각 코에 뿌리는 방식의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해 시험 중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