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신 마비된 남성, 백신 맞고 기적적 회복 주장
해당 남성 / 사진 = '더 선' 보도 캡쳐

해당 남성 / 사진 = '더 선' 보도 캡쳐

인도에서 5년전 사고로 몸이 마비돼 말을 할 수 없었던 한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기적적으로 회복됐다는 주장이 나와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16일 영국 매체 ‘더 선’의 보도에 따르면 인도 자르칸드에 사는 55세 남성 둘라찬드 문다는 2주 전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후 말을 하고 걸을 수 있게 됐다.

문다는 5년 전 교통사고로 척추를 다치는 부상을 입었다. 이후 그는 수년 동안 걸을 수 없었다.

그러던 중 그는 코로나19 백신을 접종을 받았고, 이후 다리의 움직임을 일부 회복하는 것은 물론 다시 말을 할 수 있게 돼 주치의조차 놀라게 했다. 문다의 가족들은 “문다는 생명이 없는 시신과 같았는데, 그가 움직이기 시작했을 뿐 아니라 말을 다시 하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문다의 가족들은 “문다는 마치 생명 없는 시신같았는데 움직이고 말을 해 너무 놀랐다”고 증언했다.

의료진은 현재 문다의 갑작스러운 회복에 대해 조사 중이다. 케르케타 박사는 “의학계가 문다의 질병과 회복에 대한 연구를 진행 중”이라며 “가까운 시일 내에 정확한 조사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