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우주 인프라 기업에 17조3천억원 사상 최대 투자

지난해 로켓 등을 만드는 우주 인프라 기업에 투자된 돈이 17조3천억 원에 육박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우주산업 벤처캐피털 업체 스페이스 캐피털은 18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의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경제 매체 CNBC 방송이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X 등 우주 인프라 기업들은 작년 한 해 145억 달러(17조2천912억 원) 투자를 유치했다.

이는 2020년과 비교해 50% 이상 증가한 규모다.

스페이스 캐피털은 2012년부터 우주 관련 산업체 1천694곳을 조사해 투자 현황을 발표하며, 로켓과 인공위성 등을 제작하는 업체를 우주 인프라 기업으로 분류한다.

스페이스 캐피털은 지난해 역대 최대 규모의 투자가 이뤄진 것과 관련해 우주 산업이 갈수록 커지면서 투자 측면에서 큰 기회가 생기고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최근 시장 환경 변화에 따른 투자의 위험성도 함께 경고했다.

스페이스 캐피털은 금리 상승 전망으로 기술주가 타격을 받고 있는 데다 몇 년째 수익을 내지 못하는 우주 기업도 있다며 올해는 지난해와 같은 기록적인 투자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