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500, 1월에 떨어지면 연간 수익률도 마이너스"

1월 주식시장 성적이 올 한해 증시 약세의 시작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지난해 27% 가까이 상승했던 S&P500지수는 올들어 3% 가까이 하락했다. 금리 인상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기업 이익까지 약세를 보이고 있어서다.

18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매해 첫 달은 한해동안 지수가 어떻게 마무리될 지에 신뢰할만한 지표 역할을 해왔다.

주식 트레이더 연감(Stock Trader’s Almanac)에 따르면 '1월 지표'는 1950년 이후 12번을 제외하고 모두 사실로 입증됐다. 베트남 전쟁 중이었던 1966년과 1968년, 911테러가 있었던 2011년, 금융위기 이후 강세장을 보였던 2009년, 그리고 지난 2년간의 팬데믹 기간 정도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1월에 장이 오르면 한해 수익률도 플러스를 기록했다.

CNBC에 따르면 1950년 이후 1월 하락은 새로운 혹은 지속적인 베어마켓, 10% 조정, 하락세 등이 뒤따랐다. 주식 트레이더 연감의 제프리 허쉬 편집자는 "1월 하락은 지속적인 하락세로 이어졌고, 이는 좋은 매수기회를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