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배출 감축 대안으로 부상

재생에너지론 전력수요 감당 안돼
美선 현재 93개 원자로 가동

바이든, 원전에 1조弗 투입 추진
20분의1 크기 소형원전도 주목
미국에서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한 대체 에너지원으로 원자력발전이 주목받고 있다. 수력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는 탄소 배출이 거의 없지만 미국 전역의 전력 수요를 감당할 만큼 충분한 발전량을 보장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석탄 천연가스 등 탄소 배출이 많은 화석연료 에너지 비중을 줄이는 동시에 원전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해법으로 떠오른 소형 모듈 원자로
美 주정부 3곳 중 2곳 "원전이 화석연료 대체"

AP통신은 화석연료를 대체하기 위한 재생에너지 발전이 전력량을 처리하기에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며 18일(현지시간) 이같이 보도했다. 원전은 방사성 폐기물이 발생한다는 게 위험 요인으로 거론된다. 하지만 원전 옹호론자들은 “위험은 최소화할 수 있다. 화석연료에서 벗어나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려면 원전이 필수적”이라고 입을 모은다.

제프 리아시 테네시밸리개발청(TVA) 최고경영자(CEO)는 “원전 없이 탄소 배출을 줄일 방법은 없다”고 강조했다. TVA는 미국에서 세 번째로 큰 전력 회사다. 연방정부 소유로 미국 7개 주에 전기를 공급하고 있다. 태양광발전과 함께 3개 원전을 가동 중이다. 2050년 탄소 배출 제로(0) 달성을 위해 소형 모듈 원자로(SMR)도 시험할 계획이다.

SMR은 대형 원전 대비 10~20분의 1 크기인 소형 원전이다. 주로 해안가에 지어지는 기존 원전과 달리 어디에나 건설할 수 있으며 핵 폐기물이 적다. 발전량이 불안정한 태양광·풍력·수력발전보다 효율도 높다.
원자로 선진화에 25억달러 투자
AP통신이 미국 50개 주와 워싱턴DC의 에너지정책을 조사한 결과, 어떤 식으로든 원자력이 화석연료를 대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판단한 주가 3분의 2에 달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원전은 이미 미국 전력 생산량의 약 20%를 차지하고 있다. 탄소 배출이 없는 에너지원으로 생산하는 전력의 절반에 해당하는 규모다. 미국에서는 93개 원자로가 가동 중이다.

다만 이번 AP통신 조사에 참여한 주 가운데 3분의 1은 녹색 에너지 확대 계획에 원자력을 포함할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이들 주의 에너지 담당자는 △배터리를 이용한 에너지저장 기술 발전 △국가 간 고전압 송전망 투자 △수력발전 댐의 수요 감소 및 전력 공급 절감을 위한 에너지 효율화 노력 등을 통해 전력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화석연료 비중을 줄이기 위해 원전이 필요하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의회를 통과한 1조달러 규모 인프라 법안에서도 원자로 선진화에 약 25억달러가 배정됐다.

다만 안전 문제 우려는 여전히 제기되고 있다. 진보성향이 강한 미국 참여과학자모임(Union of Concerned Scientists)의 에드윈 라이먼 원자력 안전 책임자는 “핵 기술은 다른 재생에너지와 달리 상당한 위험을 안고 있다”며 “미국은 유해 폐기물 관리 및 처리에 대한 장기 계획을 갖추지 못하고 있으며 사고나 공격 위험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마리아 코르스닉 미국원자력협회(NEI) 회장은 “원자력은 수십 년 동안 안정적이면서 탄소 배출 없이 운영됐다”며 “기후변화 대책 논의에서 원자력의 장점이 부각되고 있다”고 반박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