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 일정 예정대로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엑스포 전시센터에서 열린 아부다비 지속가능성주간  개막식 및 자이드상 시상식에 앞서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엑스포 전시센터에서 열린 아부다비 지속가능성주간 개막식 및 자이드상 시상식에 앞서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 중인 가운데 수도 아부다비 국제공항과 석유시설이 무인기(드론)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공격을 받았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당초 문 대통령은 이날 아부다비를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일정이 취소돼 두바이에 머물러 신변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현재 두바이에서 순방 일정을 이어가고 있다.

아부다비 경찰은 이날 설명을 통해 아부다비석유공사(ADNOC)의 원유 저장시설과 아부다비 국제공항 내 신축건설 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초기 조사 결과 화재 발생 장소 인근에서 소형 항공기 부품들이 발견됐다"면서 "무장 드론으로 이들 시설에 폭발과 함께 불이 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화재로 인한 큰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AP·AFP통신은 예멘 반군 후티(자칭 안사룰라)가 화재 발생 직후 UAE에 대한 공격을 시행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이 두바이에 머물고 이는 상황에서 이 같은 사건이 발생했지만 현지 분위기는 의외로 차분하다. 아부다비 국제공항은 두바이와 100여㎞ 떨어져 있고, 문 대통령의 UAE 방문 일정에 아부다비 방문은 예정돼 있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두바이에서 열린 '아부다비 지속가능성주간' 개막식 기조연설과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 관계자 격려 오찬 등의 일정을 빠짐없이 소화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