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독감 '플루로나' 등장…트윈데믹 현실화 우려

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임산부가 코로나19와 독감 바이러스에 동시에 감염된 사례가 이스라엘에서 보고됐다.

2일(현지시간) 이스라엘타임스는 이 여성이 가벼운 증상으로 페타 티크바에 있는 베일린슨병원에 입원 중이었다며 이 같이 전했다.

이스라엘에서 코로나19와 독감 바이러스에 동시에 감염된 경우는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타임스는 이번 임산부 환자가 세계 첫 사례라는 지적이 있지만, 지난해 초 미국에서도 비슷한 보고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스라엘에서는 최근 독감 환자가 급증하고 있으며, 2천 명에 가까운 이들이 입원하면서 코로나19와 독감 바이러스의 '트윈데믹'(두 가지 감염병의 동시 유행) 공포가 확산하고 있다.

하지만 신문은 트윈데믹이란 용어는 두 개 바이러스에 걸린 환자들이 병원마다 넘쳐날 수 있다는 뜻으로, 많은 사람이 두 개 바이러스에 동시에 감염될 수 있다는 뜻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현지 와이넷뉴스는 이미 두 개 바이러스에 감염되고도 아직 감염 진단을 받지 못한 사람들이 많을 수 있다고 꼬집었다.

보건당국은 베일린슨 병원 의사들의 말을 인용해 '독감'과 '코로나'의 합성어인 '플루로나'에 동시에 감염된 환자의 증상은 상대적으로 가볍다고 설명했다.
코로나+독감 '플루로나' 등장…트윈데믹 현실화 우려

이들 두 개 바이러스에 동시에 감염됐던 임산부는 지난달 30일 양호한 상태로 퇴원했다.

현재 이스라엘 보건 당국은 두 개 바이러스에 동시에 감염되는 경우 더 심각한 증상을 유발하는지를 연구 중이다.

베일린슨병원 부인과 과장인 아르논 비츠니쳐 박사는 "이들 두 개의 바이러스는 상부 호흡기를 공격해 호흡 곤란을 유발한다"고 말했다.

신문은 이어 1년 전 겨울에는 코로나19에 대한 고강도 방역 조치로 인해 '동시 전염' 위험이 현실화하지는 않았으나, 올겨울에는 독감 환자들이 급증하는 등 다른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주에는 임신 9개월째인 31세 여성 환자가 2주 전 걸린 독감으로 예루살렘의 하다사 메디컬센터에서 입원한 뒤 사망했다.

배 속에 있던 아기는 제왕절개 수술로 건강하게 태어났지만, 산모는 수술 직후 호흡 장애로 산소호흡기를 착용한 뒤 상태가 나빠져 결국 사망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