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덕과 양심의 나침반', '영적인 거인'
지난달 26일(현지시간) 90세 일기로 선종한 데즈먼드 투투 명예 대주교를 사람들은 이렇게 기렸습니다.

1일 오전 10시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 세인트조지 성공회 대성당에서 흑인 인권운동의 상징인 투투 명예 대주교의 장례미사가 열렸습니다.

대성당 입구에는 보라색을 입힌 그의 포스터가 걸렸습니다.

보라색은 투투 대주교가 생전 입던 사제복 색깔로, 그를 상징하는 색입니다.

[월드&포토] '도덕과 양심의 나침반'…투투 대주교 장례식

남아공 최초 흑인 대주교였던 고인은 1986년부터 10년간 이 성당에서 대주교로 봉직했습니다.

그는 봉직 기간 남아공에 만연하던 인종차별에 맞서 강력한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이 성당은 '피플(people) 대성당'으로 불릴 정도로 노동조합 등 아파르트헤이트(인종차별정책) 투쟁 세력의 정신적 후원기지가 됐습니다.

[월드&포토] '도덕과 양심의 나침반'…투투 대주교 장례식

성당 안 제단 쪽에 마련된 빈소에는 그의 시신이 담긴 미백색 관이 놓였습니다.

이 관은 소나무 관으로, 생전 가장 값싼 관으로 장례를 해달라는 고인의 유지를 받아 제작된 것입니다.

[월드&포토] '도덕과 양심의 나침반'…투투 대주교 장례식

고인을 덮은 관 뚜껑에도 별다른 장식 없이 유족이 준비한 흰 카네이션 한 다발만이 올려졌습니다.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공로에 비해 소박하기 그지없지만, 이 또한 고인의 유지였습니다.

앞서 데즈먼드&레아 투투 유산 재단 측은 AFP통신에 "고인은 허영이나 사치스러운 소비를 원하지 않으셨다"고 회고했습니다.

[월드&포토] '도덕과 양심의 나침반'…투투 대주교 장례식

이날 장례 미사에선 아프리카 토착 언어로 된 노래와 성공회 기성 찬양곡이 어울리는 레퀴엠(진혼곡)이 울려 퍼졌습니다.

성경 낭독은 영어, 아프리칸스어(토착 백인어), 투투 명예 대주교가 속한 흑인 코사 종족의 언어 등으로 진행됐습니다.

[월드&포토] '도덕과 양심의 나침반'…투투 대주교 장례식

식은 고인의 후임인 타보 막고바 현 대주교가 집전했습니다.

그는 "(우리를 본다면) 고인은 아마 '심각해 보이네'라고 말할 것 같다"면서 "그리고 '여러분 모두가 아름답게 보인다.

새해 복 많이 받으라'고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랫동안 투투 명예 대주교를 보필해온 마이클 넛털 전 주교는 "이 작은 현실 세계에서 그는 도덕적이고, 영적인 거인이었다"고 고인을 추도했습니다.

[월드&포토] '도덕과 양심의 나침반'…투투 대주교 장례식

대성당 내 참석 인원은 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상황을 고려해 100명으로 제한됐습니다.

투투 대주교의 네 자녀 등 가족과 친지가 우선 참석했습니다.

그 외 타보 음베키 전 남아공 대통령, 남아공 첫 흑인 대통령인 넬슨 만델라의 부인인 그라사 마셀 여사, 프레데리크 데 클레르크 전 대통령의 부인 엘리타 여사 등 남아공 유력 인사들도 고인의 죽음을 슬퍼하는 자리에 함께 했습니다.

[월드&포토] '도덕과 양심의 나침반'…투투 대주교 장례식

이날 대표 추도 연설은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이 맡았습니다.

보라색 넥타이를 착용한 그는 고인을 두고 '국가적 양심과 도덕의 나침반'이라고 추모했습니다.

그는 "이제 떠난 우리의 아버지는 자유, 정의, 평등, 평화를 위해 싸운 전사였다"면서 "그가 태어난 남아공에서만 그런 것이 아니라 전 세계를 아울러 투쟁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늘 투투 대주교께서 여기에 계신다면 털털 웃으며 우리에게 슬퍼하지 말라고 하실 것"이라면서 "사회적 약자를 돌본 예수 그리스도를 본받으려고 한 고인은 용감하고 겸손한 사람으로, 아파르트헤이트와 맞서고 그 피해자를 위로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월드&포토] '도덕과 양심의 나침반'…투투 대주교 장례식

라마포사 대통령은 식 중 남아공 국기를 한 사람에게 전달했습니다.

고인의 부인 레아 투투 여사에게 말입니다.

남편을 떠나보내는 자리에 휠체어를 타고 참석한 그는 보라색 스카프를 매고 식장 제일 앞 열에서 식을 지켜봤습니다.

[월드&포토] '도덕과 양심의 나침반'…투투 대주교 장례식

고인은 생전 20세기 최악의 정치적 폭압 중 하나로 역사에 남은 남아공 백인정권의 인종차별에 결연히 맞선 용기와 신념의 화신이라는 찬사를 받았습니다.

반(反) 아파르트헤이트 투쟁을 이끈 기여를 인정받아 1984년 노벨평화상을 받았습니다.

그는 만델라 전 대통령과 함께 남아공 민주화와 흑인 자유 투쟁의 양대 지도자로 여겨집니다.

아파르트헤이트 종식 이후 '용서 없이 미래 없다'는 구호를 앞세우며 인종 간 화해를 일궜다고 평가받습니다.

[월드&포토] '도덕과 양심의 나침반'…투투 대주교 장례식

이날 장례식을 앞두고 성당 밖에는 '존경하는 대주교 아버지'가 가시는 길을 보려고 새벽부터 많은 조문객이 줄을 섰습니다.

조문 행렬이 수백m에 이르기도 했습니다.

조문객들은 고인을 기리며 그의 마지막 순간을 함께 했습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