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단체 "여성·어린이·노인 포함"…군정 "반군 테러리스트 공격"
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 직원 2명 실종…탑승 차량 공격받고 전소
미얀마군 잔학행위 어디까지…"시신 30여구 불에 탄 채 발견"(종합)

미얀마 군사정부의 민간인 살상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난이 고조되는 가운데 민간인 30여 명의 시신이 불에 탄 채 발견돼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25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시민단체인 카레니 인권 그룹은 동부 카야주의 프루소 마을 부근에서 노인과 여성, 어린이 등 난민 30여 명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이날 밝혔다.

그러면서 희생자들은 미얀마군에 의해 전날 살해된 뒤 불태워졌다고 덧붙였다.

이 단체는 페이스북에 "비인도적이고 잔인한 살상 행위를 강력히 비난한다"고 말했다.

군정에 맞서고 있는 대표적인 소수민족 무장단체 중 하나인 카레니민족방위군(KNDF)은 희생자들이 소속원이 아니라 난민들이라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한 마을 주민은 전날 불이 난 것을 알았지만 교전이 계속되고 있어 현장에 갈 수가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늘 아침에서야 가보니 시신들이 불에 타 있었고 어린이와 여성의 옷가지들이 여기저기 흩어져있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국제 구호 개발 NGO(비정부기구) 세이브더칠드런은 성명을 내고 미얀마 현지 직원 2명이 실종됐다고 발표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직원들의 개인 차량이 공격을 받고 전소된 것을 확인했다"고말했다.

미얀마 군부는 현지 인권단체가 민간인 살상 행위를 비판하자 무기를 든 반군 소속 테러리스트들을 공격한 것이라고 관영 매체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미얀마 군정을 향해 반군부 세력을 포함한 민간인에 대한 살상 행위를 중단하라면서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미국과 유엔은 이달 초 미얀마 중부 사가잉 지역에서 10대와 장애인을 포함한 주민 11명의 시신이 불에 탄 채 발견됐다는 현지 매체의 보도가 나오자 일제히 규탄 성명을 낸 바 있다.

이에 대해 군정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