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본사 직원 무더기 확진…LA카운티 기업 중 최다
머스크의 우주기업 스페이스X서 직원 132명 잇따라 감염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에서 본사 직원 13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

스페이스X는 이러한 내용의 코로나 발병 현황을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보건당국에 보고했다고 2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 언론들이 보도했다.

스페이스X는 캘리포니아주 호손 본사에서 최근 몇 달 동안 직원 132명이 코로나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LA 카운티 보건국에 따르면 스페이스X 본사 직원들은 지난 7∼11월 코로나에 잇따라 감염됐고 확진자 숫자는 카운티 내 민간기업 중 가장 많았다.

다만 스페이스X는 성명에서 "직장에서 발생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는 단 1건이고 직원들이 업무와 관련 없는 행사에서 코로나에 걸렸다"며 감염자 132명은 현재 현장 근무에서 배제됐다고 설명했다.

스페이스 본사에는 약 6천 명이 근무 중이고, 회사의 주력 로켓인 '팰컨9'과 미국 항공우주국(NASA) 소속 우주비행사들을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실어나르는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제조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