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에서 본 남편에게 빠져 영국行"
키라 가족 / 사진 = 키라 인스타그램 캡처

키라 가족 / 사진 = 키라 인스타그램 캡처

초고도 비만인 남성을 사랑해 구애 끝에 결혼까지 한 여성에게 각종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

16일(이하 현지시간) 호주 7뉴스는 뚱뚱한 남성과 가정을 꾸린 뒤 줄곧 낭설에 시달려 온 시에나 키라(26)의 사연을 보도했다.

호주 출신인 시에나 키라는 2018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남편 조지 키우드(27)를 만나게 됐다. 그는 이듬해인 2019년 5월 영국 런던으로 이주했고 지난해 1월 첫 아이를 출산해 세 식구가 오순도순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키라는 남편과의 러브스토리에 대해 "영국 BBC 시트콤을 보는데 한 남성에게 시선을 사로잡혔다. 그게 바로 지금의 남편이다"라고 밝혔다.

키라의 남편 키우드는 2014년부터 BBC 시트콤 ‘피플 저스트 두 낫띵’(People Just Do Nothing)에 출연 중이다. 그는 183cm의 키에 평균 이상의 체중으로 배역을 잘 살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키우드에게 한눈에 반한 키라는 인스타그램으로 그에게 연락을 취했다. 그리고 두 사람은 곧 연인으로 발전했다. 키라는 “키우드를 만나기 위해 영국행 비행기를 탔다. 실제로 보니 더 매력적이었다. 함께 유럽을 여행한 후 아예 영국에 눌러살기로 했다”고 밝혔다.
키라 가족 / 사진 = 키라 인스타그램 캡처

키라 가족 / 사진 = 키라 인스타그램 캡처

악플러들은 키라를 ‘꽃뱀’(gold-digger)으로 낙인찍었다. 악플러들은 부부 생활을 공유하는 키라의 SNS로 몰려가 입에 담기 어려운 조롱과 비난을 일삼았다. “재산을 보고 접근했다”, “사랑이 아니다. 오래가지 못할 관계다”라고 키라를 공격했다. 키라는 “6사이즈(한국 44사이즈)인 나와 과체중인 남편의 몸을 비교하며 혐오성 발언을 내뱉는 이도 있었다”고 토로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키우드의 순자산은 30만 파운드(약 5억원) 규모이다.

키라는 “대체로 뚱뚱한 남성에게 매력을 느끼지 못한다는 걸 나도 알지만 키우드는 내 이상형이다. 서로에게 끌린다면 그것으로 된 것 아니냐. 부끄러워할 필요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가 서로를 깊이 사랑한다는 건 변함 없는 사실이니 제발 우리를 그냥 내버려 두라”라고 호소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