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안팎 삶에 비범한 영향…공격적 조롱에 탐닉한 페르소나"
미 민주 의원들 "세금 한 푼 안 내고 노조 파괴했는데 인물이냐"
타임 '올해의 인물'에 일론 머스크…"최악의 억만장자" 비판도(종합)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올해의 인물'(Person of the Year)에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를 선정했다.

타임은 13일(현지시간) "올해의 인물은 영향력의 지표"라며 "지구의 삶과 어쩌면 지구 바깥의 삶까지 머스크만큼 비범한 영향을 미친 사람은 거의 없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올해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 테슬라와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를 이끌며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테슬라는 실적 호조에 힘입어 시가총액 1조 달러를 넘었고 스페이스X는 민간인만을 우주선에 태운 채 지구 궤도를 도는 우주 관광에 성공했다.

에드워드 펠센털 타임 편집장은 "머스크는 세계 최고 부자일 뿐 아니라 사회의 거대한 변화를 보여주는 가장 풍부한 사례"라며 "기술 거인 시대의 가능성과 위험성을 구체화했고 사회의 가장 대담하고 파괴적인 변화를 이끌었다"고 평했다.

머스크는 올해 테슬라와 스페이스X의 경영 성과뿐만 아니라 좌충우돌 언행으로도 뉴스의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6천600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거느린 머스크의 트위터 계정은 온라인 공간에서 엄청난 영향력을 발휘했다.

막강한 팬덤의 구축과 더불어 '입방정'으로 표현되곤 하는 그의 가벼운 트윗에 가상화폐와 밈 주식(Meme Stock·온라인에서 입소문을 타고 개인투자자들이 몰리는 주식)이 출렁거렸다.

타임 '올해의 인물'에 일론 머스크…"최악의 억만장자" 비판도(종합)

미국 정치권과 경쟁 업체를 겨냥한 조롱과 독설도 수시로 쏟아냈다.

노조를 갖춘 자동차 업체를 대상으로 하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전기차 보조금 지원 법안, 민주당 의원들이 추진해온 부유세 법안도 공개적으로 공격했다.

펠센털 편집장은 "머스크의 페르소나는 종종 분열과 공격적인 조롱에 탐닉하는 것처럼 보이는 직설적인 도구"라고 평했다.

타임은 별도 프로필에서 희대의 사기꾼과 흥행의 천재라는 상반된 평가를 받는 19세기 사업가 P.T. 바넘, 발명왕 토머스 에디슨, 철강왕 앤드루 카네기 등을 합쳐놓은 앞뒤를 가리지 않는 인물로 머스크를 소개했다.

머스크가 올해의 인물로 뽑히자 미국 민주당 의원들은 강한 반감을 드러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부유세 지지자인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올해의 인물이 세금을 내도록 하고 모든 사람의 돈을 공짜로 쓰는 것을 막기 위해 세법을 바꾸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셰러드 브라운 상원의원은 "노조를 파괴한 억만장자가 올해의 인물이 돼선 안 된다"고 했고, 프라밀라 자야팔 하원의원은 "타임은 연방 세금을 한 푼도 내지 않는 억만장자가 아니라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위해 일하는 일선 영웅과 근로자들을 기려야 한다"고 비판했다.

타임 '올해의 인물'에 일론 머스크…"최악의 억만장자" 비판도(종합)

온라인 공간에서도 진보적 성향의 누리꾼들이 "타임의 이번 선택은 완전한 망신이다", "최악의 인물을 선정했다.

창피하다"는 반응을 올렸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경제매체 마켓워치는 "머스크가 올해의 인물로 선정된 것은 축복일까 저주일까"라며 "좋다고는 할 수 없는 명예일 수 있다"고 전했다.

타임은 "머스크는 어릿광대, 천재, 모난 이야기로 돋보이려는 사람, 몽상가, 기업가, 쇼맨"이라며 "'올해의 인물'은 좋든 나쁘든 한 해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사람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옳고 그름을 떠나 영향력을 기준으로 하기 때문에 아돌프 히틀러(1939년), 이오시프 스탈린(1942년)이 올해의 인물이 됐을 때도 논란이 불거진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머스크에 앞서 테크 기업 거물이 '올해의 인물'로 선정된 사례는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1999년),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주 빌 게이츠(2005년), 메타(옛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2010년) 등이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