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뱅크, 뉴욕증시 상장 첫날 15%↑…브라질기업 시총 3위(종합)

워런 버핏이 투자한 브라질의 인터넷 전문은행 누뱅크(Nubank)가 미국 뉴욕증시 상장 첫날인 9일(현지시간) 공모가 대비 15%에 가까운 상승세를 나타내면서 브라질 기업 중 기업가치 3위로 뛰어올랐다.

다국적 금융정보제공업체 에코노마티카에 따르면 종목 코드 'NU'로 거래를 시작한 누뱅크는 이날 공모가인 9달러보다 25% 높은 11.25달러에 거래를 시작했다.

장중 한때 12.22달까지 올랐다가 결국 공모가보다 14.78% 상승한 10.33달러에 첫날 거래를 마쳤다.

이에 따라 누뱅크의 시가총액은 476억 달러(약 56조 원)로 브라질 국영 에너지회사 페트로브라스(711억 달러), 세계적인 광산개발업체 발리(661억 달러)에 이어 브라질 기업 시총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브라질 금융기관 중에서는 대형 시중은행인 이타우 우니방쿠(370억 달러)와 브라데스쿠(326억 달러)를 밀어내고 1위를 차지했다.

누뱅크는 전날 미국 증시에서 기업공개(IPO)를 통해 26억 달러(약 3조758억원)를 조달해 올해 미국 증시에서 5번째로 규모가 큰 IPO로 기록됐다.

기업 공개를 통해 공동 창업자인 다비드 발레스 최고경영자(CEO)와 크리스티나 준케이라의 지분가치는 각각 100억 달러(약 11조8천억원)와 13억 달러(약 1조5천300억원)로 부풀었다.

이번 IPO에는 소프트뱅크 그룹과 기존 투자자인 유명 벤처캐피탈 세쿼이아 캐피털, 헤지펀드인 타이거 글로벌 매니지먼트 등이 참여했다.

다른 기존 투자자로는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해서웨이, 중국의 텐센트(騰迅·텅쉰) 홀딩스 등이 있다.

버크셔해서웨이는 지난 6월 누뱅크에 5억 달러를 투자했다.

누뱅크는 2013년 브라질에서 설립된 인터넷 전문은행이며, 신용카드로 시작해 예금계좌, 투자플랫폼, 대출, 보험 등으로 서비스를 늘려가며 성장했다.

현재 브라질과 멕시코, 콜롬비아에서 고객이 4천800만 명에 달한다.

업계에서는 누뱅크가 5년 안에 고객을 1억 명 수준으로 늘리고 기업가치는 2천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