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봉쇄 중 파티 의혹 확산…관저 인테리어비 논란 재점화
재택근무 권고·백신패스 도입 등에 당내 반발…측근 줄줄이 사임
방역규제 '내로남불' 영 존슨 총리 흔들…노동당이 지지율 앞서
지난해 코로나19 봉쇄 조치를 내리고선 정작 총리실 직원들은 크리스마스 파티를 즐긴 '내로남불' 사건이 일파만파 커지면서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가 위기를 맞았다.

지난 8∼9일 유고브와 더타임스가 공동으로 한 지지율 조사 결과 노동당이 4%포인트 차로 보수당을 앞섰다.

보수당은 1∼2일 조사 때 보다 3%포인트 하락한 33%였고 노동당은 4%포인트 상승한 37%를 기록했다.

자민당은 9%, 녹색당은 7%다.

유고브 조사 결과로 보면 보수당 지지율은 코로나19 전면 봉쇄 중이던 1월 이후 가장 낮다.

가장 뜨거운 이슈는 코로나19 봉쇄 중이던 작년 12월 중순에 정작 총리실에서는 즐거운 크리스마스 파티가 벌어졌다는 의혹이다.

존슨 총리 등 정권 핵심 인사들은 방역 지침을 지켰다거나 파티가 없었다는 등의 반응으로 일관하고 있지만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3분의 2 이상이 파티가 있었다고 본다는 답변을 내놨다.

알레그라 스트래턴 총리실 전 공보비서가 이 파티와 관련해 웃으며 농담하는 영상이 유출돼서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대변인직에서 사임했다.

총리실은 결국 사이먼 케이스 내각 장관 주도로 조사를 하겠다고 물러섰지만 이후에도 논란은 사그라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 파티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는 역할을 하는 잭 도일 총리실 커뮤니케이션 국장도 이 파티에 참석했다는 보도가 나왔고, 영상에 등장한 다른 보좌관도 거취가 주목된다.

방역규제 '내로남불' 영 존슨 총리 흔들…노동당이 지지율 앞서
이런 가운데 관저 인테리어 비용 처리 문제가 다시 불거지며 존슨 총리가 거짓말을 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

선관위는 최근 보수당에 기부금을 받아서 인테리어비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적절히 조치하지 않았다고 보고 벌금을 부과했다.

올해 초 존슨 총리 부인 캐리 여사 주도로 진행된 관저 수리와 관련해서 비용 출처가 불투명하다는 지적이 나왔고, 선관위는 조사에 들어갔다.

이와 관련해 공직자 이해에 관한 독립 고문인 가이트 경도 사임 직전이라고 텔레그래프지는 보도했다.

이번에 선관위는 존슨 총리가 기부자에게 비용 기부를 직접 요청했다고 결론냈는데 앞서 가이트 경은 존슨 총리가 비용 처리에 관해 몰랐다고 결론냈다.

이에 더해 재택근무 권고와 대형 행사장 등에서 백신패스 도입을 두고 보수당 내 분위기도 심상치 않다.

더 타임스는 보수당 의원 50명 이상이 다음 주 투표에서 반대표를 던질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일부에선 반대표를 던지는 보수당 의원이 100명에 가까울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당내에서는 존슨 총리가 크리스마스 파티 문제에서 관심을 돌리려고 방역규제 강화를 발표했다는 의심까지 나온다.

존슨 총리는 방역규제 강화에 찬성하는 노동당에 기대야하는 실정이다.

테리사 메이 전 총리의 전 비서실장 바웰경은 B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의원들 사이에 존슨 총리를 내보내자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존슨 총리가 물러나게 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고 더 타임스와 텔레그래프지는 전했다.

당장 대안이 없다는 것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