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탄소중립 행정명령 서명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35년까지 연방정부 소속 자동차와 트럭 등 모든 수송기기를 전기자동차로 바꾸도록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2050년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사전 정지작업이다. 미국 시장을 겨냥한 전기차 관련 기업들의 경쟁이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美 정부 차량, 2035년까지 전기차로 교체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런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2030년까지 연방정부 차원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65% 줄이고 2050년에는 탄소중립을 달성한다는 게 핵심이다. 미 연방정부는 이를 위해 매년 6500억달러에 달하는 탄소중립 상품과 용역을 구매할 방침이다.

행정명령에는 약 60만 대에 달하는 연방정부 차량을 2035년까지 전면 전기차로 교체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연방정부의 탄소중립 전략은 전기차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약 30만 동에 달하는 연방정부 건물은 2030년까지 모두 탄소 배출 없이 생산된 친환경 전기를 사용해야 한다. 또 2032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50% 수준으로 줄이고 2045년까지는 탄소 제로(0)를 이뤄야 한다. 재화 및 용역과 관련한 모든 연방정부 계약은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해야 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행정명령에 “연방정부는 단일 단위로 가장 큰 토지 소유주이자 에너지 소비자, 고용주”라며 “깨끗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전기와 자동차, 건물을 관리함으로써 민간 부문 투자를 촉진하고 산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적시했다. 백악관은 성명을 내고 “미국은 거대한 구매력을 토대로 기후 위기 대응 모범국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