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흑해서 러 영공 접근하는 프랑스 전투기들 저지"

러시아 전투기가 흑해 상공에서 러시아 영공 쪽으로 접근하던 프랑스 전투기들을 몰아냈다고 러시아군 총참모부 산하 국가 국방통제센터가 8일(현지시간) 밝혔다.

센터는 이날 보도문을 통해 흑해 상공에서 정체 미상 비행체들의 러시아 국경 침범 방지를 위해 남부군관구 공중 방어 전력에 속하는 수호이(Su)-27 전투기들이 발진했다고 전했다.

센터는 "러시아 전투기 승조원들은 비행체가 프랑스 공군의 전술 전투기 '미라주 2000'과 '라팔', 공중급유기 'C-135'임을 확인하고 저지 비행을 펼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외국 전투기들이 러시아 국경 반대 방향으로 기수를 돌린 뒤 러시아 전투기들도 주둔 기지로 복귀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프랑스 전투기들의 러시아 영공 침범은 허용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프랑스 전투기들은 지난 5월에도 흑해 상공에서 비행하며 러시아 전투기들과 대치한 바 있다.

러시아군에 따르면 미국과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국들은 최근 들어 우크라이나 인근 흑해에서 각종 군사 활동을 크게 강화했다.

프랑스 전투기들의 흑해 비행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으로 대규모 병력을 이동 배치하고 내년 초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려고 준비하고 있다는 주장이 미국과 우크라이나 등에서 잇달아 나오면서 긴장이 고조된 가운에 이루어졌다.

러시아 "흑해서 러 영공 접근하는 프랑스 전투기들 저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