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기업들이 물가상승을 반영해 내년에 14년 만에 가장 큰 폭의 임금인상을 계획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비영리 경제조사기관 콘퍼런스보드의 조사 결과를 인용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 기업들이 계획한 내년 평균 임금 인상률(지급 총액 기준)은 세계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이후 최고인 평균 3.9%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모든 급여 수준에서 임금을 인상하기로 해 내년 임금인상이 광범위하게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다.

콘퍼런스보드는 많은 기업이 높은 물가 상승세를 고려할 때 내년 임금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올해 구인난과 함께 이뤄진 임금인상이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29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조사대상 가운데 절반 이상은 직원이 1만명 이상인 기업이었다.

미국 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10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는 1년 전보다 6.2% 상승해 30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6.7%에 달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민간부문 시간당 임금은 전년 동기보다 4.8% 올라 5개월 연속 4% 이상 상승했다.

임금과 수당을 합한 전체 보수 규모도 3분기에 작년 동기보다 1.3% 늘어 역대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나타냈지만, 기업들의 구인난은 계속되고 있다.

경기부양책으로 마련된 실업 수당 지급이 종료되고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되면 기업들의 구인난이 완화될 것이란 예상에도 9월에도 기업의 구인 규모가 실업자보다 280만명이나 많았다.

저널은 지속적인 임금인상이 기업들의 가격 인상으로 이어지면서 소비자물가가 더욱 올라갈 수 있다면서 임금과 물가가 상호작용을 하면서 인플레이션을 더욱 심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기업들, 인플레로 14년만에 최대 임금인상 계획"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