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부터 0.5%P 인하…헝다발 충격 완화·경기 안정 도모 관측
헝다위기·경기급랭에 中 지준율 인하…223조원 유동성 공급효과

급속한 경기 둔화 와중에 헝다(恒大·에버그란데)의 부채 위기가 폭발하자 중국이 지급준비율 인하에 나섰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6일 홈페이지에 올린 공고문을 통해 오는 15일부터 은행 지급준비율을 0.5%포인트 인하한다고 밝혔다.

인하 후 중국 금융권의 평균 지준율은 8.4%로 낮아진다.

인민은행은 "실물 경제 발전을 지원하고 금융 비용을 안정적으로 낮추려는 차원에서 지준율 인하를 결정했다"며 "온건한 통화 정책을 계속 실시하는 가운데 안정 최우선 기조를 견지해 유동성 수요를 합리적으로 충족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인민은행은 공고와 별도로 홈페이지에 올린 '기자와 문답' 형식의 설명 자료를 통해 이번 지준율 인하를 통해 1조2천억 위안(약 223조원)의 장기 유동성이 공급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금융기관이 효과적으로 실물 경제를 지원할 수 있는 장기 자금이 늘어나게 될 것"이라며 "이번 지준율 인하로 금융기관의 대출 원가가 매년 150억 위안(약 2조8천억원) 낮아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민은행이 지준율 인하를 단행한 것은 올해 들어 이번이 두 번째다.

인민은행은 지난 7월 15일자로 국제 원자재 가격 급등 충격에 대응해 지준율은 0.5%포인트 내린 바 있다.

당시 지준율 인하는 작년 4월 이후 15개월 만에 처음이었다.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지난 3일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와의 화상 회견에서 "적기에 지준율을 내리겠다"고 언급하면서 조만간 지준율 인하가 단행될 것임을 시사한 바 있다.

지준율 인하가 예상되기는 했지만 월요일 발표는 이례적이다.

인민은행은 통상 금요일 저녁 금융시장 마감 이후 지준율 인하 계획을 공고한다.

인민은행의 이번 지준율 인하는 헝다발 충격 완화, 급속한 경기 둔화 속 경기 안정화 도모를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헝다가 지난 3일 밤 홍콩 증권거래소 공시를 통해 2억6천만 달러(약 3천75억원)의 채무 상환 의무를 이행하라는 통보를 받았지만 유동성 위기 때문에 이를 상환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헝다발 부동산 개발 업체들의 연쇄 디폴트로 이어지면서 중국 국내총생산(GDP)의 거의 30%를 차지하는 부동산 경기가 더욱 심각하게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

지준율 인하는 부동산 관련 채권 디폴트로 부실채권 비율이 높아질 수 있는 은행권의 충격 완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중국 당국이 헝다 사태가 금융시스템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다면서 헝다발(發)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연쇄 디폴트가 금융위기로 전이될 위험을 차단하려 애써 온 것과 같은 맥락이다.

최근 중국의 경제 성장 둔화 흐름도 선명해졌다.

지난 1분기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기저효과에 힘입어 18.3%까지 올랐던 중국의 분기 경제성장률은 3분기 4.9%까지 주저앉았다.

일부 전문가들은 4분기 경제성장률이 2%대까지 떨어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