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식 민주주의는 실패"…中, 바이든 민주정상회의 맞불

중국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도로 열리는 민주주의 정상회의(9∼10일)를 앞두고 맞불성 국제 포럼을 열고 '이데올로기 공세'에 나섰다.

5일 신화 통신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중앙 선전부와 국무원 신문판공실은 전날 120여 개 국가 또는 지역, 20여 개 국제기구에 소속된 400여 명의 국내외 인사가 온·오프라인으로 참가한 '민주: 전 인류의 공통 가치' 국제포럼을 베이징에서 개최했다.

중국은 외면하고 대만을 초청한 미국 주최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대항한 행사인 셈이다.

황쿤밍(黃坤明) 중국 공산당 중앙 선전부장은 기조연설에서 "민주에는 전세계 보편적인 모델이 없다"라며 미국식 민주주의를 겨냥했다.

이어 그는 "각국은 서로 존중하고 구동존이(일치를 추구하되 차이점은 그대로 두는 것)하고 상호 교류하고 배워야 한다"라며 "분열 대신 단결을 촉진하고 대립 대신 협력을 촉진하고 혼란 대신 인민의 복지를 증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100년간 중국공산당 지도자는 초지일관 민주를 추구하고 발전시키며 실현했다"며 "인민이 주인이 되는 것이 중국 민주의 본질이자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또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전과정 인민민주'를 창의적으로 제기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중국 정부는 자국 체제를 선전하고 미국식 민주주의를 문서로 비판하는 작업도 병행했다.

4일 국무원 신문판공실은 '중국의 민주'라는 제목의 2만2천 자 분량 백서를 발간, 자국의 현실에 맞는 제도가 가장 민주적이며 중국공산당이 민주를 견지한다는 주장을 폈다.

이 백서에서 중국 정부는 "민주는 장식품이 아니라 인민이 해결을 원하는 문제를 해결하는 데 사용돼야 한다"면서 "민주는 각국 국민의 권리이지 소수 국가의 전유물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또 중국 외교부(이하 외교부)는 5일 '미국 민주상황'이라는 제목으로 미국 정치제도의 문제를 지적한 1만5천여 자 분량의 글을 홈페이지에 실었다.

이 글에서 외교부는 미국 민주주의가 금권정치화했으며, 1인1표 제도는 '소수 엘리트 정치'로 변질됐다고 주장했다.

또 삼권분립을 통한 견제와 균형의 원칙은 프랜시스 후쿠야마 미국 조지메이슨대 교수가 지적한 '거부정치'(vetocracy·상대방의 정책과 주장을 무조건 거부하는 극단적 당파 정치)로 변질했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지난 1월 미국 의회폭동, 인종차별, 빈부격차 가속화, 코로나19 대응 실패, 아프가니스탄 전쟁과 철군 등을 미국식 민주주의의 실패 사례로 거론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