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VN익스프레스

출처=VN익스프레스

베트남에서 옷을 훔친 17살 소녀에 대한 한 부부의 대응이 도마 위에 올랐다.

4일 베트남 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베트남 중부 타인호아성 경찰은 옷가게 주인 A씨(29)와 그의 남편(31)을 모욕 혐의 등으로 구금해 조사하고 있다.

3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온 한 영상에는 A씨가 자신의 가게에서 B양(17)을 무릎 꿇게 한 뒤 옷을 잡아당겨 끌고 다니거나 속옷을 가위로 자르는 등의 모습이 담겼다.

매체에 따르면 B양은 지난달 18일 친구와 함께 이 가게에서 16만동(약 8000원) 상당의 옷을 훔친 것으로 전해진다. A씨는 도난 사실을 확인한 뒤 SNS에 "범행을 확인했다. 24시간 내 연락이 없으면 경찰에 신고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이후 B양으로부터 사과 문자가 왔지만, A씨는 이를 거절하고 B양을 가게로 직접 불렀다.

같은 달 26일 B양이 친구와 함께 A씨의 가게를 찾아왔다. 이때 촬영된 영상에서 B양은 무릎을 꿇고 애원했다. A씨 등은 B양의 모자를 벗기고 머리를 잡아당겼다. 영상 말미에는 B양의 속옷을 가위로 자르는 장면도 포함됐다.

이후 A씨의 남편은 B양을 위층으로 데리고 가 옷값의 100배에 달하는 1500만동(약 77만원)을 물어내라면서, 이를 거부하면 경찰 신고와 함께 학교에도 알리겠다고 협박했다.

B양이 큰 돈을 감당할 수 없어 용서를 구했다. B양의 가족까지 찾아와 용서를 부탁했고, A씨 부부는 1000만동(약 51만원)으로 금액을 낮춰줬다.

상황은 이 영상이 공개되자 반전됐다. A씨 가족들의 구타와 협박 행위 등이 알려지면서 베트남 네티즌들이 공분한 것이다.

매체는 베트남 네티즌들은 "매우 야만적인 범죄 행위"라고 분노를 쏟아냈다면서 결국 A씨 부부는 이날 오전 경찰에 구금돼 수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