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내년 초 우크라이나 공격…17만5,000 병력 투입"

러시아가 내년 초 우크라이나를 공격할 가능성이 있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4일 보도했다.

익명의 미국 관리는 WP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지난 봄 우크라이나 국경 부근에서 실시한 훈련에 동원된 병력의 2배 규모로 2022년 초 우크라이나를 공격할 계획"이라면서 17만5천명 규모의 100여개 대대 전술단의 광범위한 작전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WP는 자사가 입수한 위성사진 등 미국 정보 문건에 따르면 러시아군 전투 전술단 50개가 4개 지역에 집결해 있고 탱크와 대포도 새로 배치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문건에는 러시아군이 훈련 후 무기를 그대로 남겨뒀다가 실제 우크라이나 공격 시 활용하는 방식으로 작전 속도를 높일 가능성도 언급됐다.

앞서 키릴로 부다노프 우크라이나 국방정보국장은 지난달 "러시아가 9만2천명이 넘는 병력을 우크라이나 국경에 집결했으며 내년 1월 말이나 2월 초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위한 공격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미국 측 자료에 따르면 현재 배치된 러시아군은 7만명 정도지만 향후 17만5천명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있으며, 군사 동향을 외부에 숨기기 위해 우크라이나 국경 부근에서 대대 전술단의 광범위한 움직임이 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러시아군은 올해 수만 명의 예비군을 소집하기도 했는데, 미국 정부는 우크라이나 국경에 배치된 7만명에 예비군 10만명이 추가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는 것이다.

한편 미국과 우크라이나 관리들은 러시아의 이번 공격은 2014년 크림반도 합병 당시보다 훨씬 대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대규모 영토 점령보다는 여러 전선에서 우크라이나를 공격함으로써 우크라이나와 서방의 조건부 항복과 안보 보장을 받아내려 할 것으로 관측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지난달 11일 "러시아의 의도를 명확히 모르지만, (병력을 집결해 침공하려는) 러시아의 각본은 안다"고 주장했다.

반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달 18일 오히려 서방이 우크라이나에 현대적 살상 무기를 제공하고 흑해에서 연합훈련을 하면서 돈바스(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분쟁을 악화시킨다고 비판했다.

2일 스웨덴에서 이뤄진 미·러간 고위급 만남에서 블링컨 장관은 우크라이나 침공시 "심각한 결과"를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반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미국의 지정학적 게임에 우크라이나를 끌어들이는 것은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맞섰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조만간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만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캠프 데이비드로 떠나는 길에 기자들에게 "나는 오랫동안 러시아의 동향을 알고 있었으며 푸틴 대통령과 이 문제를 두고 오랫동안 대화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 기자가 푸틴 대통령의 '레드라인'(Red line) 제의를 받아들일 것이냐는 질문에는 "나는 누구의 레드라인도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미사일 방어 시스템 등을 배치하는 것은 러시아에 대한 레드라인을 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