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방장관 "제반 사정 감안해 판단…현시점에 결정된 것 없다"
일본 집권당 보수파 모임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해야"

자민당 보수성향 의원들은 내년 2월 베이징(北京) 올림픽 때 선수단 참가는 방해하지 않되 정부 사절단 파견을 보류하는 '외교적 보이콧'을 일본 정부에 요구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자민당 의원 그룹인 '일본의 존엄과 국익을 지키는 모임'(이하 모임)은 전날 열린 총회에서 신장웨이우얼(新疆維吾爾·신강위구르) 자치구나 홍콩 인권 문제, 미국·영국이 베이징 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는 상황 등에 관해 논의하고서 이같이 결론을 내렸다.

모임 대표인 아오야마 시게하루(靑山繁晴) 참의원 의원은 "베이징 올림픽에 일본의 외교 사절단을 파견하면 인권 탄압을 용인하는 것이 되며 국제사회에 잘못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된다"고 총회를 마친 후 말했다.

이들은 조만간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에게 정식으로 의견을 표명할 계획이다.

모임은 아울러 중국의 인권 침해에 대한 비난 결의안을 이달 6일 소집되는 임시 국회에서 채택하도록 당 지도부에 요구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외교적 보이콧 요구와 관련해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앞으로 적절한 시기에 제반 사정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판단할 것이지만, 현시점에서는 아무것도 결정되지 않았다"고 같은 날 정례 회견에서 반응했다.

일본 정부는 미국의 대응을 끝까지 살펴보고 의사 결정을 할 것으로 관측된다.

외무성의 한 간부는 "미국이 검토 중인 외교적 보이콧의 의미가 아직 판연(判然·확실하게 알 수 있는 것)하지 않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