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전문가 "오미크론, 3~6개월 안에 전세계 휩쓴다"
새로운 코로나19 변종인 오미크론이 특유의 높은 전염성과 돌파력으로 새 백신이 나오기 전인 내년 여름께 전세계에 퍼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감염병 전문가인 싱가포르 마운트 엘리자베스 노베나 병원의 렁회남 박사는 1일(현지시간) 미국 CNBC와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이 3~6개월 안에 전 세계를 지배하고 압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코로나19 감염의 99%를 차지하고 있는 델타 변이는 올해 3월부터 인도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7월에는 전 세계적인 우세종으로 자리 잡았다. 그러나 오미크론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한 정보가 나오지 않았다. 기존 코로나19 백신이 오미크론 예방에 효과가 있는지, 위중증 위험도가 얼마나 높은지 등에 대한 연구가 진행 중이다. 다른 변이들보다 전염성이 높은 것은 알려져 있다.

오미크론은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투하기 위해 사용하는 스파이크 단백질에 32개에 달하는 돌연변이를 갖고 있다. 또 예비 데이터 상으로 이전에 코로나19에 감염됐던 사람이 오미크론에 다시 감염될 위험이 다른 변종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WHO가 밝혔다.

렁 박사는 오미크론을 대상으로 새로운 백신에 대해서 “실용적이지 않다. 오미크론의 높은 전염력을 고려하면 백신이 나올 때 쯤에는 사실상 모든 사람들이 오미크론에 감염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다만, 기존 백신이 오미크론에 대한 어느 정도의 보호막은 제공해줄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감염 자체를 막지 못하더라도 위중증 예방에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지난달 24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으로 보고된 오미크론이 남아프리카 지역이 아닌 다른 곳에서 발생했을 가능성도 있다. 전 세계 30개국에서 오미크론 사례가 보고된 가운데, 역학조사 중에 남아프리카 지역을 방문한 적이 없거나 관련자와 접촉하지 않은 감염자들도 확인되고 있는 실정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