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점·문화시설·대형행사 백신 접종자·완치자만 출입 허용

독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에 대해 사실상 재봉쇄를 선포했다.

수도 베를린에서는 처음으로 코로나19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 확진자가 확인됐다.

독일, 백신 미접종자 재봉쇄…베를린서 오미크론 확진자 나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2일(현지시간) 올라프 숄츠 차기 총리 후보와 공동으로 연방정부·16개 주 총리 회의를 마친 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에 대해 전국적으로 접촉 제한 조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감염자 수를 줄이고, 병원들의 과부하를 완화하기 위해 국가적인 차원에서 연대 행동이 필요하다"면서 "감염상황이 진정되고 있기는 하지만, 여전히 너무 높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가 포함된 모임은 자기 가구 외에 다른 1개 가구 소속 2명까지만 허용된다.

14세 이하 어린이는 예외다.

상점이나 문화·여가 시설 출입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나 완치자에게만 허용된다.

학교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

클럽과 디스코텍은 인구 10만 명당 코로나19 확진자가 350명을 넘어서면 문을 닫는다.

연말에는 폭죽 판매 금지가 내려진다.

사람이 많은 곳에서는 폭죽을 터뜨리는 것도 금지된다.

독일, 백신 미접종자 재봉쇄…베를린서 오미크론 확진자 나와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경기장을 비롯해 스포츠 문화 행사에 관중은 30∼50% 수준만 허용된다.

최대 행사 참여 가능 인원은 실내는 5천 명, 실외는 1만5천 명이다.

역시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와 완치자가 마스크 착용을 해야 참석이 허용된다.

독일 정부는 코로나19 4차 확산에 제동을 걸기 위해 전국민 백신 접종 의무화를 추진하는 한편, 부스터샷(추가접종)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가 윤리위의 권고를 받아 연방의회 표결을 거쳐 내년 2월부터 전국민 백신접종 의무화 시행을 추진할 예정이다.

독일 정부는 또 크리스마스까지 코로나19 백신 3천만회분 접종을 목표로 약국, 간병인력, 치과의사도 백신을 접종하게 한다는 계획이다.

메르켈 총리는 코로나19 백신은 2차 접종 이후 9개월이 지나면 효력을 잃도록 하는 방안이 유럽연합(EU) 차원에서 논의중인 만큼, 백신 접종 완료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추가접종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독일, 백신 미접종자 재봉쇄…베를린서 오미크론 확진자 나와

이날 독일의 수도 베를린에서는 첫 오미크론 확진자가 확인됐다고 타게스슈피겔 등이 전했다.

베를린시 보건당국은 해당 확진자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지난달 29일 돌아온 남성으로 현재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당국은 2∼3건의 오미크론 의심사례에 대해서도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독일에서는 지난 27일(현지시간) 남부 바이에른주에서 2명이 오미크론에 처음 확진된 뒤 지역별로 30여건의 확진과 의심사례가 잇따라 보고됐다.

독일의 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7만3천209명, 하루 사망자는 388명이다.

인구 10만명당 최근 1주일간 누적 확진자 수는 439.2명으로 3일 연속 소폭 하락세를 기록 중이지만, 여전히 역대 최고 수준에 머물고 있다.

독일에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71.6%인 5천951만 명, 2차 접종 완료자는 68.7%인 5천710만 명, 추가접종자는 13.5%인 1천125만 명이다.

독일, 백신 미접종자 재봉쇄…베를린서 오미크론 확진자 나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