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부통령 메시지 실수 등 공보팀 불만"
1년도 안 됐는데…美부통령실 대변인·공보국장 잇따라 사임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의 공보 핵심 참모들이 잇따라 백악관을 떠나고 있다.

2일(현지시간) CNN과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에 따르면 시몬 샌더스 미 부통령 대변인이 올 연말에 떠난다고 백악관 관계자가 밝혔다.

흑인 여성인 샌더스 대변인은 지난 대선 전 조 바이든 캠프에 일찌감치 합류해 선임 보좌관으로 일하다 정권 취임 후 부통령 대변인직을 맡아왔다.

백악관 관계자는 "샌더스는 지난 3년간 훌륭하게 일을 해왔다"며 "바이든 대통령과 해리스 부통령은 그의 봉사에 감사하며 잊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 역시 전날 밤 직원들에게 메일을 보내 "처음부터 신임해준 부통령에게 감사드린다"며 사임을 사실상 확인했다.

앞서 애슐리 에티엔 부통령실 공보국장도 다른 기회를 찾기 위해 이번 달에 백악관을 떠난다고 백악관 관계자가 전했다.

백악관 부통령실 핵심 공보 참모들의 잇따른 이탈은 해리스 부통령의 역할과 그의 공보팀에 대한 백악관의 불만에 대한 언론 보도가 나온 뒤 불거졌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분석했다.

CNN 등은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의 이민정책을 비난해온 해리스 부통령이 지난 6월 중남미 순방 중 이민자들에게 미국으로 오지 말라고 했다가 질타를 받는 등 각종 메시지에 대한 실수 이후 부통령실은 두 명의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를 영입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샌더스는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수석부대변인과 함께 차기 백악관 대변인 물망에 오른 인사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자신의 임기가 1년 정도 될 것이라며 내년 초 하차할 뜻을 이미 공개적으로 밝혔다.

샌더스 역시 지난해 대선 전 자신의 회고록에서 "언젠가 백악관 대변인이 되길 원한다"며 강한 의욕을 보인 바 있다.

샌더스는 자신이 정권 초기 백악관 대변인으로 낙점받지 못한 데 대해 상처를 받기도 했다고 그의 친구이자 민권변호사인 버카리 셀러스가 밝히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