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컷 코끼리를 피해 도망치는 사람들(왼쪽)과 종잇장처럼 부서진 사파리 차량(오른쪽). /사진=ItsGoingViral 트위터 영상 캡쳐

수컷 코끼리를 피해 도망치는 사람들(왼쪽)과 종잇장처럼 부서진 사파리 차량(오른쪽). /사진=ItsGoingViral 트위터 영상 캡쳐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한 국립공원을 방문한 사파리 차량이 수컷 코끼리의 공격을 받아 산산조각났다. 암컷 코끼리에 다가갔다가 짝짓기 준비로 예민해진 수컷 코끼리의 분노를 자극한 것.

1일(현지시간) 영국 메트로 등 외신은 이번 사고가 지난달 28일 남아공 크루거 국립공원 내 셀라티 보호구역에서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몸무게 6톤에 높이 3m에 달하는 수컷 코끼리가 11인상 사파리 차량을 향해 달려들었고, 당시 차량에는 투어 가이드 양성 학교 '에코 트레이닝'의 강사와 학생들이 탑승해 있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공개된 영상에는 당시 긴박했던 상황이 고스란히 담겼다.
/사진=ItsGoingViral 트위터

/사진=ItsGoingViral 트위터

비포장도로를 달리던 사파리 차량은 앞서 걸어가는 두 마리의 코끼리를 뒤쫓아갔고, 갑자기 왼쪽에서 커다란 상아를 가진 수컷 코끼리가 나타나 사파리 차량을 공격했다.

코끼리가 큰 발로 흙을 걷어차고 코를 하늘로 치켜든 채 돌진하는 가운데 사람들은 황급히 차에서 내려 반대 방향으로 내달렸다. 코끼리가 자리를 뜬 위 확인한 차량은 처참한 상태였다.

전면 유리는 모두 깨져있었고, 문짝은 종잇장처럼 찢어졌으며, 차량 시트도 망가졌다. 다행히 이번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ItsGoingViral 트위터

/사진=ItsGoingViral 트위터

전문가들은 이번 수컷 코끼리의 공격은 짝짓기 시기와 관련 있다고 진단했다. 당시 사파리 차량이 근처 암컷 코끼리에게 다가갔고, 흥분한 상태에서 이를 본 수컷 코끼리가 짝짓기를 방해한다고 생각해 차량을 공격했다는 설명이다.

실제 짝짓기 시기에 접어든 수컷 코끼리의 테스토스테론 수치는 평소의 60배까지 증가하고, 이때 매우 공격적인 상태가 되기 때문에 인간이나 다른 동물에게 공격적이고 폭력적인 자세를 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018년 남아공 야생동물 보호구역 내에서 사파리 가이드가 짝짓기 시기 수컷 코끼리에 밟혀 사망한 바 있다.
/사진=ItsGoingViral 트위터

/사진=ItsGoingViral 트위터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