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국 정상 개통식 화상 참석
시진핑의 '일대일로' 중국-라오스 1천35㎞ 철도 내일 개통

중국과 라오스를 잇는 장거리 철도가 3일 개통한다.

2일 관영 글로벌타임스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중국·라오스 철도는 2016년 착공돼 모두 60억 달러(약 7조1천억원)가 투입된 메가 프로젝트다.

중국 윈난(雲南)성 성도 쿤밍(昆明)과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까지 1천35㎞를 연결한다.

속도는 시속 160km 수준으로 쿤밍에서 비엔티안까지 10시간가량 소요될 것으로 알려졌다.

탑승객을 위한 10개의 역과 물류 수송을 위한 22개의 정거장이 만들어졌다.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전략과 라오스의 물류 중심국 전환 정책이 맞물려 추진됐다.

철도가 개통되면 연간 라오스 국민 400만 명과 주변국 관광객 1천만 명이 열차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운송비용도 크게 줄어들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세계은행은 지난해 보고서에서 철도 개통으로 운송비가 30∼50% 정도 절감되고, 2030년에는 중국과 라오스 간 교역량이 370만t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은 일대일로 사업과 고속철 굴기가 한층 탄력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라오스 철도가 라오스의 물류 중심국 전환을 실현하는 데 도움을 주고 양국의 운명 공동체 건설을 가속할 것"이라며 "지역의 연결과 산업 공급망 안정을 통해 지역 발전에 공헌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러한 기대감을 보여주듯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통룬 시술릿 라오스 국가 주석이 철도 개통식에 화상으로 참석한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시 주석과 통룬 주석이 3일 화상 회담을 한 뒤 철도 개통식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철도가 경제적 측면보다는 중국의 영향력을 높이기 위한 정치적 측면이 강하다는 시각도 적지 않다.

중국은 라오스는 물론 태국 방콕을 지나 말레이시아, 싱가포르를 연결하는 범아시아 철도 연결을 일대일로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다.

여기에 중국·라오스 철도 건설 비용의 70%를 중국이 지원하고 30%는 라오스가 중국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아 투자했다는 점 때문에 라오스가 부채의 늪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