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 비중 5.9%…11년만 최고
사진=AFP

사진=AFP

‘거대한 퇴사(Great Resignation)’라는 신조어까지 나올 정도로 직장에 사표를 던지고 있는 미국인들이 자영업으로 진로를 틀면서 ‘자영업 전성시대’가 열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0월 미 전체 근로자 중 자영업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5.9%로, 1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자영업자 수는 지난 10월 944만 명을 기록했다. 7월에는 957만 명까지 불어나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올 들어 10월까지 미 국세청(IRS)에 신규 사업자로 납세자식별번호(TIN)를 신청한 건수는 454만 건으로 코로나19 전인 2019년 같은 기간보다 56% 급증했다. 이는 2004년 이후 가장 큰 수치이기도 하다. 신규 사업자 대다수는 소규모 자영업체였다. WSJ는 “코로나19가 미국인들에게 기업가 정신을 일깨웠다”고 진단했다.

자영업자가 급증하면서 최근 미 기업의 구인난이 가중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 전과 비교할 때 취업자는 3% 감소한 반면 자영업자는 6% 늘었다.

미국인들이 자영업에 뛰어드는 이유로는 유연근무 선호, 일과 삶의 균형 추구, 코로나19 감염 걱정 등이 꼽힌다. 주식 및 암호화폐 투자 성공으로 전업투자자가 된 경우도 급증했다. 회사를 떠나서도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 다양한 플랫폼이 등장한 것 역시 진로 변경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대표적 사례가 수공예품 거래 플랫폼 엣시다. 3분기 말 기준 엣시의 판매자 수는 750만 명으로, 2019년보다 260만 명 늘어났다. 인스타그램 유튜브 틱톡 등에 콘텐츠를 올려 수익을 창출하는 길도 열렸고, 프리랜서를 위한 플랫폼도 늘어났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