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내후년에 어린이청 설치…저출산 대책도 마련

일본 정부가 저출산 대책과 어린이 정책의 사령탑 역할을 하는 어린이청을 내후년에 신설한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의 어린이 정책 담당상인 노다 세이코(野田聖子)는 30일 기자회견에서 어린이청의 설립 시기는 2023년이라고 밝혔다.

노다 담당상은 보육 등을 담당하는 지방자치단체와 조율이 필요하다며 "확실히 실속이 있는 조직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올해 안에 어린이청 설립에 관한 기본방침을 정하고 내년 정기국회에서 관련 법안을 통과시킨다는 계획이다.

어린이청은 후생노동성과 문부과학성, 내각부 등에 걸쳐 있는 어린이 관련 정책 기능을 통합하는 정부 조직으로 출범한다.

어린이청 설립을 준비하는 전문가 회의는 전날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에게 제출한 보고서를 통해 "저출산 대책을 포함한 어린이 정책을 정부의 가장 중요한 과제로 강력히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문가 회의는 중점 과제로 ▲ 결혼과 육아 지원 ▲ 모든 어린이가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 조성 ▲ 곤란을 겪는 어린이와 젊은층 지원 등을 꼽았다.

어린이청 설립 준비는 올해 4월 초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신설 검토를 지시하면서 시작됐다.

지난달 4일 취임한 기시다 총리는 스가 총리의 어린이청 설립 정책을 계승했다.

한편, 지난해 일본에서 태어난 신생아는 84만832명으로 1899년 통계 작성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일본의 연간 출생자 수는 고도 성장기인 1973년 209만명을 기록한 이후 계속 감소해 2016년에 처음으로 100만명 선이 깨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