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중국이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 우려로 미국이 여행제한 명령을 내린 아프리카 국가들에게 백신 제공, 기업 투자 등 협력을 약속했다. 동남아에 이은 '돈풀기'에 중국이 대 중국 포위를 강화하는 미국에 맞서 경제사회적 지원으로 우군 확보에 나서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30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중국·아프리카 협력포럼(FOCAC) 장관급 회담을 위해 세네갈을 방문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8일(현지시간) 짐바브웨와 모잠비크 외무장관을 잇따라 만났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오미크론 변이 출현으로 남아프리카공화국을 포함해 짐바브웨와 모잠비크 등 8개국에 여행 제한 명령을 내린다고 2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왕이 부장은 짐바브웨 외무장관에게 "중국은 짐바브웨와 발전 전략을 강화하고 실무적인 협력을 확대하기를 원한다"고 말했고, 모잠비크에는 "양국의 공동 노력으로 경제 무역 협력이 감염병의 충격을 극복하고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음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FOCAC 장관급 회담 개회식 영상 연설을 통해 "아프리카에 코로나19 백신 10억회분을 추가로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아프리카 금융기관들에 100억 달러(약 11조9200억원)의 신용한도를 제공하기 위해 중국과 아프리카 간 대외 위안화 센터를 세우겠다고 밝혔다. 중국 기업들에 향후 3년간 아프리카에 100억 달러 이상 투자하도록 장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시 주석은 지난 22일 영상으로 개최된 중국·아세안 정상회의에도 5년간 1500억 달러(약 178조 원) 상당의 농산물 수입, 3년간 15억 달러(약 1조7800억 원)의 개발원조, 1000개의 선진 응용 기술 제공, 청년 과학자 300명 방중 교류 등을 약속하기도 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