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지지층 찬성 큰폭 증가
핵 폐기물 우려도 점차 줄어
원자력발전소에 대한 미국인들의 태도가 긍정적으로 바뀐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민주당 지지자들의 원전 찬성 비율이 크게 늘어 정치 노선에 관계 없이 원전에 대한 부정적 시각이 걷힌 것으로 분석됐다. 핵 폐기물 처리 등 안전상 우려는 여전했지만 “걱정된다”는 답변 자체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인 59%가 "원전 지지"…3년 前보다 10%P 늘었다

미국 비영리 환경단체 에코아메리카가 18세 이상 성인 1100명을 대상으로 지난 8월 27일부터 9월 10일까지 설문조사(표본오차 ±3%포인트)한 결과 ‘원전을 지지한다(강력 지지 포함)’는 답변이 59%에 달했다고 세계원자력뉴스가 최근 보도했다. 이는 2018년 조사 때보다 10%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원전에 대한 찬성 비율은 정치색에 상관없이 높게 나타났다. 공화당 지지자들의 긍정 비율은 매년 60% 중반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원전에 부정적이던 민주당 지지층의 입장 변화가 두드러졌다. 원전에 찬성하는 민주당 지지층 비율은 2018년 37%에 불과했지만 2019년 44%, 2020년 56%, 2021년 60%로 해마다 상승했다.

미국인들의 이 같은 태도 변화는 원전과 관련한 잘못된 오해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라고 에코아메리카는 해석했다. ‘원전이 기후변화에 얼마만큼 영향을 끼치나’란 질문에 “영향을 준다”고 답한 비율은 2018년 52%에 달했지만 올해는 45%로 감소한 것이 대표적이다. 전향적인 태도 변화는 원전 연구개발(R&D)에 대한 지지로 이어졌다. ‘미국이 차세대 원전 R&D에 얼마만큼 투자해야 하냐’는 질문에 57%는 “더 투자해야 한다(아주 많이 포함)”고 답했다. 2018년에는 54%였다.

원전에 대한 우려로는 핵 폐기물 처리 문제와 건강 및 안전 이슈가 꼽혔다. 응답자의 75%가 핵 폐기물 처리에 대해 “우려된다”고 답했다. 건강과 안전에 대해서는 73%가 우려를 나타냈다. 하지만 원전에 대한 걱정은 점차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려스럽다고 답한 비율이 2018년 84%에서 올해 9%포인트 줄었다. 민주당 지지층의 우려 비율은 2018년 92%에서 올해 82%로 10%포인트 감소했다. 같은 기간 공화당 지지층의 우려 비율은 78%에서 70%로 하락했다.

허세민 기자 se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