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인도 여배우들 SNS로 모유 수유 인증샷 올려
공공장소서 수유 금기시하는 관습에 맞서
인도 배우 네하 두피아와 모델 겸 배우 리사 헤이든 /사진=SNS

인도 배우 네하 두피아와 모델 겸 배우 리사 헤이든 /사진=SNS

인도의 유명 여배우들이 아이에게 모유를 수유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잇달아 공개하고 있다. 공공장소에서 가슴을 드러내고 수유하는 것을 금기시하는 인도 관습을 철폐하기 위해서다.

29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인도에서 유명 여배우들이 아이에게 모유를 수유하는 사진을 공개하는 '모유 수유의 자유'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10월 둘째 아이를 출산한 인도의 배우 네하 두피아는 인스타그램에 임부복을 입고 모유 수유를 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모델 겸 배우인 리사 헤이든도 모유 수유 사진을 올리며 "자녀와 유대감을 쌓고 연결하는 아름다운 방법"이라고 전했다. 다른 배우들도 줄줄이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는 중이다.

이 캠페인은 엄마들이 공공장소에서 아기에게 젖을 먹이는 것을 편안하게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시작됐다.

인도는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인구가 많은 나라이지만, 공공장소에서 모유 수유하는 것에 오명을 씌운다. 여성이 14억 인구의 48%를 차지하는 가운데, 공공 수유실이 없다는 점 또한 문제로 꼽힌다.

3개월 전 쌍둥이를 출산한 모델 샨티 싱은 "공원에서 아이에게 모유를 수유하자 나이 든 여성들로부터 '미쳤다', '빨리 가려라' 등의 비난을 들었다. 엄마로서 자연스러운 행동이 왜 사회적 수치심이나 비난의 대상이 되어야하는지 의문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두피아를 비롯한 여배우들의 단체 행동에 인도 사회도 모유 수유를 금기시하는 시선에 문제 의식을 갖기 시작했다.

뉴델리 사회연구센터의 소장이자 여성 인권운동가인 란자나 쿠마리는 모유 수유에 대한 편견이 가부장적 기대와 거짓 중산층 도덕성의 만연함을 부각시켰다고 말했다. 그는 "인도 남성들은 시도 때도 없이 길거리에 오줌을 싸지만 이 같은 행위는 비난받지 않으면서 여성이 아이에게 수유를 하는 것은 왜 비난받아야 하냐"고 반문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