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세계 성장률 2.5%→2%로 주저앉을수도
"주요 중앙은행, 내년 금리인상 기대치 0.1%포인트 하락"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최악의 경우,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을 대폭 하락시킬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2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이날 보고서에서 오미크론이 델타 변이보다 빠르게 확산하는 부정적 시나리오로 진행된다면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이 0.4%포인트 이상 하락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구체적으로 내년 1분기 세계 경제 성장률이 기존 전망치인 2.5%에서 2%로 내려앉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이럴 경우, 내년 연간 세계 경제 성장률은 4.2%로 현 전망치보다 0.4%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추가로 오미크론의 중증 유발 정도 등이 델타보다 상당히 나쁘다면 세계 경제 성장률은 더 심각한 타격을 받을 것으로 우려했다.

반면 델타보다 전염력이 떨어진다면 세계 경제 성장과 인플레이션엔 큰 영향은 주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오히려 오미크론이 델타보다 약간 더 전염력은 강하지만 중증 유발이 더 적을 경우엔 세계 경제가 현 전망치보다 더 성장할 가능성도 있다고 추정했다.

골드만삭스는 오미크론이 경제 성장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는 예상되지만, 실질적으로 어떤 영향을 줄 지는 구체적인 연구 결과가 나와야 가늠해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는 지난 주말 미국·영국·호주 중앙은행의 내년 금리 인상 기대치가 0.1%포인트 이상 하락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미크론 출현만으로도 세계 경제가 내년에 더 탄탄해질 것이란 낙관적인 기대에 타격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블룸버그는 오미크론의 영향이 지난해 침체보다는 심하지 않을 것으로 보는 견해도 있지만, 각국이 다시 경제 봉쇄에 나서면서 스태그플레이션과 같은 최악의 상황에 대한 경고도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코로나19 변이가 잇따라 출현하면서 각국 정부가 경기부양을 위해 동원할 수 있는 정책 수단이 갈수록 줄어드는 데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고 짚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