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유학생 신규입국도 당분간 허용 않을듯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를 차단하기 위해 오는 30일 0시부터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9일 보도했다. 지난 8일 완화한 비즈니스 목적의 출장자와 유학생의 신규 입국도 당분간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

일본은 전날까지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된 9개국을 입국규제 완화 대상에서 제외했다. 하지만 변이 바이러스가 유럽과 북미 지역으로 확산하자 전세계 모든 나라로부터 입국을 잠정 중단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날 오전 기자단에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강한 위기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