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내 석탄 가격 최근 3∼4배 상승
"중국, 전력난 속 석탄 가격 '합리적 범위' 업계 의견 들어"

중국 경제계획 총괄 부처인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가 관련 업계와 석탄 가격을 '합리적 범위'에서 유지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회의엔 석탄 발전소 대표, 경제·법률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중국은 2017년 석탄 가격의 '합리적인 범위'를 t당 500∼570위안(약 9만3천∼10만6천원)으로 설정했으나 최근 석탄 공급부족과 전력난으로 t당 2천위안(약 37만원)까지 상승했다.

중국은 석탄 화력발전을 통해 얻은 전력의 일정 부분만 시장가격을 적용한다.

산업용·상업용 전력 사용자의 절반 이하만이 시장가격으로 전기를 사용하고 나머지는 고정가격으로 전기를 공급받는다.

이런 이중 전기요금 정책 속에 석탄 가격은 치솟는데 석탄 화력발전 전기료는 그에 따르지 못하자 석탄 발전소들이 전력 생산을 줄이면서 지난 9월 전력난이 시작됐다.

랴오닝(遼寧)성의 한 석탄 화력발전소 관계자는 ㎾당 0.1위안 이상을 손해를 보는 구조라고 SCMP에 말했다.

전력난이 악화하자 지난달 초 발개위는 정확한 시행 시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앞으로는 석탄 발전을 통해 얻은 전기는 100% 시장 거래를 통해 공급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발개위는 또 중국 석탄 지수 산출과 관련된 12개 항목을 점검한 결과 일부가 규정에 어긋난 사실을 적발했다며 그와 관련해 징계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부 항목이 시장을 오도한 탓에 수요와 공급의 법칙에서 벗어난 석탄 가격이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발개위는 당국이 시장에 개입한 지난달 이후 석탄 생산이 전년 대비 30% 이상 늘어났다면서도 발전용 석탄 가격은 여전히 t당 900위안(약 17만원)으로 높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전력난 속 석탄 가격 '합리적 범위' 업계 의견 들어"

중국은 곡물 가격 안정도 강조하고 있다.

중국 관영 경제일보는 25일 논평에서 "옥수수와 밀의 가격은 높고 쌀은 최저 구매가 이하로 떨어졌다"며 "중국은 곡물 가격 안정의 압박을 받고 있으며 국내외 시장의 가격 변동성에 대처하기 위한 더 많은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은 오름세인 국제 곡물가격을 주시해야 하며 글로벌 식량 공급망 붕괴에 더 잘 대처하려면 곡물 수입처를 다변화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높은 옥수수 가격이 생산 부족 탓이라며 "대규모 곡물 생산 지역에는 보상과 지원을 늘리고 각 지방정부에 생산을 전적으로 독려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SCMP는 "중국은 지난 몇 달간 곡물 가격이 상승하고 일부 곡물 수출국과 관계가 틀어지자 식량 안보의 중요성을 누차 강조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