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1·2위 전자상거래 업체 '희비'
"정부 규제…알리바바 실적 저조
징둥닷컴 영업익은 개선될 것"
중국 1, 2위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와 징둥닷컴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중국 정부의 빅테크 규제에 알리바바의 목표주가는 지속적으로 하향 조정되고 있는 데 비해 징둥닷컴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은 이어지고 있다.

투자전문매체 배런스는 24일(현지시간) 첼시 탐 모닝스타 애널리스트의 분석을 인용해 “앞으로 몇 년간 알리바바의 실적은 나빠질 것으로 예상되는 데 비해 징둥닷컴의 영업이익은 개선될 것”이라며 “알리바바보다 징둥닷컴에 투자하는 게 낫다”고 보도했다. 모닝스타는 알리바바의 목표주가를 284달러에서 188달러로 낮췄다.

투자은행 도이체방크AG도 “중국의 경제 성장세가 둔화하면서 알리바바는 도전에 직면했지만 징둥닷컴은 회복세를 보여주고 있다”며 알리바바의 목표주가를 6%를 내리고 징둥닷컴의 목표주가는 16% 높였다. 스위스 자산운용사 본토벨의 라미즈 첼랏 자산관리사는 “중국 정부의 빅테크 규제로 알리바바의 전자상거래 매출의 약 5%가 징둥닷컴 등 경쟁 업체로 넘어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같은 분석이 이어진 이유는 올 3분기에 알리바바가 기대 이하의 실적을 냈기 때문이다. 알리바바의 3분기 순이익은 33억7700만위안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87% 감소했다. 매출은 2006억9000만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 늘었지만 시장 예상치(2049억3000만위안)를 밑돌았다.

반면 징둥닷컴은 3분기에 상대적으로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 늘어난 2187억위안을 올렸고 9월 말 기준 활성이용자 수도 25% 증가했다. 또 3분기 거래액(GMV)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23% 늘어 한 자릿수대 GMV 증가율을 보인 알리바바를 압도했다. 실적은 그대로 주가에 반영돼 최근 6개월 동안 뉴욕증시에서 알리바바 주가는 약 35% 하락한 반면 징둥닷컴 주가는 약 23% 상승했다.

노무라증권은 “알리바바는 주력 상품인 패션 부문에서 코로나19로 소비가 줄어들어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징둥닷컴의 주력인 전자제품 수요는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맹진규 기자 mae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